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평창 성공 기원 2억 엔 기부…모국 위해 나선 재일동포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06 09:15
앵커


재일동포 사회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2억 엔을 기부했습니다.

이들은 일본에 살고 있지만, 조국인 한국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데요.

재일동포들의 공헌사,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재일동포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기부금을 전달하기 위해 대표단이 방문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재일동포들이 모은 성금은 모두 2억 엔, 우리 돈으로 19억 4천여만 원에 이릅니다.

[인터뷰: 오 공 태 /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단장]
"선배들이 계속해오신 공헌에 대해 그걸 이어가자 이렇게 생각하고 재일동포들의 역할을 이번에도 하자 이렇게 해서 (기부하게 됐습니다)."

재일동포 사회의 올림픽 지원은 해방 이후인 1948년 런던올림픽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88올림픽 때는 체조와 테니스 등 3개의 경기장 건립을 지원했고, 2002년 한일월드컵 성공 개최에도 큰 힘이 됐습니다.

[인터뷰: 이 희 범 / 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
"특히 88올림픽 때는 당시로선 굉장히 큰 규모인 100억 엔(당시 한화 541억 원)을 기부해주셨죠. 그 이후에 2002년 월드컵 때도 기부를 해주셨고."

모국이 위기에 빠졌을 때도 누구보다 재일동포들이 발 벗고 나섰습니다.

IMF 외환위기 땐 수천 억대의 외화 송금 운동을 주도했고, 한국 정부가 발행한 300억 엔 규모의 국채까지 대부분 매입했습니다.

[인터뷰: 한 우 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IMF 때는 일화로만 무려 8,000억 원을 송금해주셔서 우리나라가 IMF를 극복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해주셨고요."

재일동포들이 금전적인 지원만 해온 것은 아닙니다.

한국 전쟁 당시 642명의 재일동포가 의용군으로 자원입대해 조국을 위해 몸을 바쳤습니다.

이스라엘의 중동전쟁보다 앞선 재외동포의 참전 기록입니다.

[인터뷰: 한 우 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재일동포 의용군이) 장진호 전투부터 백마고지 전투까지 실제로 전쟁을 함께했고 그 과정에서 135명이 전사하거나 행방불명이 됐습니다."

몸은 일본에 있지만 마음은 항상 조국을 향한다는 재일동포들.

한국전쟁에서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70년 세월 동안 한국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YTN 월드 서혜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