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베 다문화 가정, 새 희망을 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1 18:39
앵커


지난해 한국 남성과 결혼한 이주민 여성 가운데는 베트남 여성이 가장 많습니다.
이 가운데 20% 정도는 남편과 헤어져 베트남으로 돌아간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베트남으로 귀국한 여성과 한국 국적의 자녀를 지원하는 돌봄센터가 베트남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강현정 피디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흥겨운 사물놀이 가락과 함께 베트남 전통 사자춤이 등장합니다.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문화 행사에 사람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한-베 다문화 가정을 지원하는 돌봄센터가 열렸습니다.

[인터뷰: 도안 티안 / 함께 돌봄 센터 수강생]
"이곳에서 한국어를 배워서 아이를 교육시켜서 아이가 아빠와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저도 취업하게 되면 좋겠습니다."

돌봄센터는 지난 2011년부터 베트남 결혼 이주민 여성을 지원해온
한 NGO단체가 우리 기업의 후원을 받아 마련했습니다.

지난해 한국 남성과 결혼한 외국인 여성 가운데 베트남 여성은 가장 많은 8만7천여 명에 이릅니다.
그런데 다섯 쌍 중 한 쌍은 여러 이유로 헤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경우 베트남 여성은 대부분 고국으로 돌아갑니다.

문제는 베트남 어머니와 한국 국적을 가진 그 자녀들이
법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있거나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정 진 성/유엔인권정책센터 대표]
"(베트남 결혼 이주 여성) 70퍼센트 정도가 우리 이혼하고 싶다, 해달라...
그래야 뭘 시작하든지... 왜 이혼을 안하고 왔냐 하면 그럴 겨를이 없었다, 또는 한국에서 이혼하면 애를 뺏긴다..."

[인터뷰: 한 우 성 /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최소한의 인도적인 수준의 삶이라도 누릴 수 있도록 어떻게 지원해줄 수 있느냐가 심각한 문제고
그리고 그 (한국 국적) 자녀들 한글교육, 정체성 교육.."

이번에 설립된 돌봄센터에서는 이혼과 비자 등 법률 상담과 자녀들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활동이 이뤄집니다.
결혼으로 한국에 갈 예비 신부들을 위한 사전 교육도 마련돼 자동차로 8시간 거리에서도 찾아오고 있습니다.
특히 지역에서 처음 생긴 공공 도서관이 지역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까지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 임 재 훈 / 주호치민 총영사]
"이러한 민간 차원의 교류가 양국 관계의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국과 베트남이 수교를 맺은 지 올해로 26주년.
한-베 함께 돌봄 센터가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새로운 희망을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베트남 껀터에서 YTN 월드 강현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