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국, 축제를 통해 반려견이 살기 좋은 나라 만들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6 19:44
앵커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애완동물 판매를 금지하는 법이 성립되었는데요.

동물보호에 적극적인 캘리포니아에서 일 년에 한 번 반려견을 위한 축제가 열립니다.

반려견이 살기 좋은 지역 만들기에도 도움이 되는 축제 현장에 최은미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넓게 펼쳐진 잔디밭 한쪽에서 주인과 함께 평화로운 오후를 즐기는 강아지들.

물놀이하면서 뜨거운 햇살에 몸을 식히는 강아지들도 있습니다.

멋진 선글라스를 뽐내기도 하는데요.

미국에서 가장 큰 반려견 축제인 '바크 인 더 파크'가 열리는 날입니다.

벌써 23년이나 됐는데요.

매년 만 명이 넘는 애견인과 반려견 6천여 마리가 참가합니다.

[테미 에일 / 축제 참가자 : 강아지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이 정말 많아요. 우리는 지금 어질리티 코스(개 장애물 경주)를 기다리고 있어요. 오늘은 완벽한 개의 날입니다.]

축제는 단순히 애견인과 반려견이 즐기는 시간만은 아닙니다.

참가자에게 5달러를 내도록 권장하는데요.

이 돈은 동물 보호단체를 지원하고 지역사회를 발전시키기 위한 기부금입니다.

지금까지 모인 기부금은 14만 달러나 됩니다.

[주디 카너 / 행사 홍보 담당자 : 매우 시너지 효과가 큽니다. 반려견을 잃어버렸거나 구조된 유기견들을 돌보는 사람들을 지원합니다. 완벽한 돌봄의 순환이죠.]

버려진 강아지들이 새로운 주인을 찾는 귀중한 자리가 되기도 합니다.

[소피아 알자프 / 축제 참가자 : 위탁의 기회가 있어요. 집에 데려가서 몇 주 데리고 있으면서 그 개가 함께 살 수 있는지 시도해보는 거죠.]

애견인과 반려견이 함께 즐기는 '바크 인 더 파크' 축제.

지역 사회 발전과 반려견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