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테러 대상으로 지목된 특정종교단체 신변유의 사항
    테러 대상으로 지목된 특정종교단체 신변유의 사항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최근 들어 해외에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 테러공격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종교활동을 목적으로 해외에 방문할 예정인 분들은 특정 종교인을 대상으로 한 테러 공격이 발생하진 않을까 걱정 많이 되실 텐데요?

    한동만 대사님 현재 이런 상황을 어떻게 보십니까?

    [한동만 재외동포 영사대사]
    최근 영국 런던 차량 테러,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와 같은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 테러가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 기독교도를 대상으로 한 테러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는데요,

    지난 2월과 4월에 이집트에서 기독교도를 대상으로 한 테러 협박과 교회 연쇄 테러가 있었습니다.

    특히 6월 29일은 ISIS의 자칭 국가창설 3주기입니다.

    이를 계기로 선교사나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테러 위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종교활동을 목적으로 해외를 방문하거나 체류하는 우리 국민께서는 특별히 안전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앵커

    그렇다면 해외를 방문하는 우리 국민을 위해 외교부에서 취하고 있는 조치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한동만 재외동포 영사대사]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방문국가에 대한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행 전에 꼭 방문하셔서 안전사항을 사전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또 국가별 여행경보단계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시리아, 예멘, 리비아,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이라크와 필리핀 일부 지역을 여행금지지역으로 설정하고 있습니다.

    해당 국가나 지역을 방문할 경우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미리 방문지 여행경보단계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여행 중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영사콜센터, 재외 공관 연락처는 꼭 기억해두시기 바랍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여행의 즐거운 추억과 함께 국민 들의 안전까지 챙기는 '해외안전여행정보', 저희는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