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주 검도 국가대표 3인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9 02:36
늦은 밤.

공격을 주고받는 검객들!

호주 국가대표로 선발된 동포 청년 3인방이 '세계 검도대회' 출전을 앞두고 막바지 훈련에 한창입니다.

현직 경찰관인 박정식 씨는 세 선수 중 경력이 가장 오래된 선수입니다.

[박정식 / 호주 검도 국가대표 : 검도를 오랫동안 해왔으니까 몸에 뱄죠. 검도가 삶에 포함돼있다고 생각해요. 검도를 안 하면 기분이 이상해요.]

호주에서 태어나고 자라면서 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던 송제니 선수.

무술인 아버지를 졸라 중학생 때부터 검도를 배워 2년 전 호주 국가대표로 발탁됐는데요.

그 해, 일본에서 열린 세계 대회에서 16강에 진출하기도 했습니다.

[송제니 / 호주 검도 국가대표 : 저의 정체성이 된 것 같아요. 검도가….]

회사에 다니는 틈틈이 검도를 연마한 전다슬 선수!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 검도 대회 출전을 앞두고 기대 반, 긴장 반입니다.

[전다슬 / 호주 검도 국가대표 : 워낙 일본과 한국 선수들이 세기 때문에 16강까지 올라가도 만족할 것 같아요.]

하지만 누구보다 기대가 큰 사람은 오랫동안 선수들을 지도해 온 송병관 관장!

반평생 쏟아부은 검도에 대한 열정을 동포 청년들이 계속 이어가 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송병관 / 검도 6단·대한무도관 관장 : 분명 8강 안에 진출할 것으로 알고, 나는 뒤에서 영원히 응원해주는 것뿐이지만 8강에 분명히 들어가리라고 믿습니다.]

호주를 대표하는 한국인 검객 3인방!

고국에서 열리는 세계 검도 대회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