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2의 삶 설계 돕는 동포들의 배움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9 19:37
앵커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노인 복지에 대한 논의가 뜨겁죠.

호주에선 한인 동포 어르신들의 문화 복지를 위한 센터가 운영되고 있는데요.

배움의 열정을 불태우는 현장에 윤영철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How much is it?"
"It's $3.95."

서툰 영어지만, 용기를 내봅니다.

멜버른 한인 복지 센터에서 수업받은 학생들이 함께 장을 보러 나왔는데요.

단순한 나들이가 아닌, 갈고닦은 영어 실력을 실전에서 발휘해보는 겁니다.

호주에 온 지는 오래됐어도 영어를 직접 쓸 기회는 많지 않았던 지난날.

복지센터의 도움으로 이제야 홀로서기에 나섭니다.

[신순득 / 68·무료 영어 교실 학생 : 호주 온 지는 10년 왔다 갔다 해도, 손주 보러 와서 애들만 보고 영어 모른다고 아예 밖에를 안 나가다가 10년 만에 지금 이제 대중교통 이용합니다.]

4년 전 만들어진 한인 복지센터에선 특히 노년층의 문화 복지에 힘쓰고 있습니다.

영어와 컴퓨터, 문학과 음악 교실 등 다양한 수업이 펼쳐지는데요.

학생들의 열정과 호기심이 젊은이 못지않다고 합니다.

자진해서 재능 기부를 하는 자원봉사자들이 무료 복지센터를 운영할 수 있는 큰 힘입니다.

[박일우 / 무료 컴퓨터 교실 강사 : 제가 전공자가 아니지만, 직장생활을 하면서 습득한 것을 밑천 삼아서 필요한 분들에게 제가 아는 한계에서나마 알려드리고 있습니다.]

단순한 주입식 교육이 아니라, 스스로 지식을 얻는 방법도 가르치는데요.

컴퓨터 활용 교육 시간을 통해서입니다.

손은 느리지만, 한 글자 한 글자 열심히 쳐봅니다.

[윤강이 / 무료 컴퓨터 교실 수강생 : 제일 유용했던 게 워드, 그리고 엑셀. 사회생활 하면서 그게 제일 필요해서 배웠는데 정말 유용하게 잘 쓰고 있고요.]

타지에서 맞는 노년의 외로움을 달래고 자기계발도 장려하는 한인 복지센터!

창창히 펼쳐질 회원들의 두 번째 삶을 기대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