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럽에 선보인 창극 오페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08 19:25
앵커

창을 하며 진행되는 우리 고유의 음악극을 '창극'이라고 하죠.

국립창극단이 6월부터 유럽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한국의 오페라'로 불리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데요.

현지 공연 열기를 장혜경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최대 규모의 공연예술 축제, '홀란드 페스티벌'.

오페라부터 시각예술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공연을 소개하는 이 축제에 우리 '창극'도 당당히 한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현지 관객들에게 '한국의 오페라'라고 불리며 큰 관심을 끌고 있는데요.

[미힐 스타퍼·아르더 도르스트 / 관객 : 서양의 오페라와 한국의 음악 형태가 융합돼 있다고 들었습니다. 내용에 그리스의 신화가 흥미롭게 섞여 있다고 알고 있어요.]

호기심에 창극을 보러 온 네덜란드 관객들이 점점 공연에 빠져듭니다.

유럽 사람들에게 익숙한 그리스 신화 '트로이의 여인들'을 창극으로 풀어냈습니다.

동서양 전통예술이 함께 녹아있는 무대가 막을 내리자 기립박수가 터집니다.

[엘리자베트 뿌뜨 / 관객 : 환상적이었어요. 음악이 멋졌고 이런 공연은 처음입니다. 처음엔 예상하지 못한 공연 형태라 낯설다고 느꼈는데 대단한 공연이었어요.]

2년 전, 독창적인 한국 공연을 찾던 축제 예술감독이 직접 창극을 발탁했는데요.

[루스 맥켄지 / '홀란드 페스티벌' 예술감독 : 서울 국립극장에 가서 공연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높은 수준의 노래와 연극 모두에서 아름다움이 묻어나는 걸 느꼈습니다.]

시대에 상관없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내용으로 '살아 숨 쉬는 공연예술'이라 평가받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주목받는 우리의 전통예술, 창극!

판소리를 넘어 새로운 전통 한류의 주역으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