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애인 학생 변화시킨 '태권도의 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20 19:43
앵커

몸과 정신을 수양하는 우리 태권도가 미국 애틀랜타에서는 장애인을 위한 수업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지적 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태권도를 통해 사회성과 자존감을 키우고 있다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안미향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힘찬 기합 소리가 들려오는 고등학교의 대강당.

손으로, 발로, 있는 힘껏 송판을 깨뜨립니다.

격파에 성공하자 기쁨을 숨기지 못하는데요.

훈련하는 모습도 모두 제각각인 태권도 수련생들!

사실 이들은 지적장애나 다운증후군 등 장애를 가진 학생들입니다.

[제러미 마티나 / 자폐 아동 : 태권도는 정말 재밌어요. 그래서 그만둘 수가 없어요.]

[유찬식 / 동포 태권도 사범 : 학생이 품새를 기억하게 되고 발차기 실력이 늘어나는 것, 또 승단 심사 때 송판을 격파할 정도로 성장하는 걸 보면, 보람을 느껴요.]

이 학교에서는 벌써 18년째 장애인 학생만을 위한 태권도 교실이 열리고 있습니다.

운동량이 부족했던 장애인 학생 30여 명은 유일한 정규 체육 수업으로 태권도를 배우는데요.

월요일마다 달라지는 아이들의 모습에 학부모들은 놀랍다는 반응입니다.

[타샤 뷰캐넌 / 어머니 : 아이가 대화할 때 집중해서 듣지 못했는데 태권도를 하면서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대답할 수 있는 능력을 길렀어요. 정말 많은 도움이 됐죠.]

[세리 마티나 / 어머니 : 예의범절을 배웠고 협동심도 향상됐습니다. 또 자신감이 생기고 친구들과의 관계도 좋아졌어요.]

태권도가 학교 수업으로 정착하기까지는 교감인 로버트 씨의 역할이 컸습니다.

태권도 사범이었던 로버트 씨는 첫 태권도 수업부터 자원봉사로 참여해왔는데요.

낯선 동양 무술에 거부감을 느끼던 사람들도 로버트 씨가 태권도의 장점을 꾸준히 알리는 모습에 마음을 열었다는군요.

[로버트 마페오 / 콜린스 힐 고등학교 교감 : 태권도는 단순히 격파나 발차기만이 아니라 장애인 학생들의 내면의 가치를 높이고 자존감을 일깨우는 데 도움이 됩니다.]

몸과 마음을 함께 단련하고 예의범절까지 배우는 태권도가

사회와의 소통에 어려움을 느꼈던 장애인 학생들의 변화를 이끄는 작은 힘이 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