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을 사랑한 이집트 청년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01 18:23
마지막까지 춤 동작을 맞춰보는 참가자들.

한복을 입고 사물놀이를 하는 팀도 보이는데요.

한류 경연대회를 앞두고 리허설이 한창인 모습입니다.

[사바 몬타세르 / 참가자 : 최선을 다해서 연습한 만큼 이따 공연할 때 즐기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파이팅!]

[마르와 아마드 / 참가자 : 걱정되고, 조금 긴장도 돼요. 잘할지 모르겠지만, 연습 많이 했으니까 잘 나올 것 같습니다.]

이집트 한국문화원에서 주최하는 한류 경연대회는 올해로 세 번째를 맞았습니다.

춤과 노래는 물론 피아노 공연과 사물놀이까지.

도전 장르도 다양합니다.

참가자들의 진지한 표정에서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지는데요.

본선 무대에 진출한 열두 팀 중 좋은 공연을 선보인 세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메르나 알리 / 대상 수상자 : 오늘은 1등을 해서 아주 행복합니다. 지난 5개월 동안 계속 매일매일 준비하고 열심히 연습해서 오늘 1등 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윤여철/ 주이집트 대한민국 대사 : 이번 한류 경연대회 행사를 보면서 이집트의 젊은이들이 이렇게 한국 문화를 즐기고 신명 나게 놀 수 있다는 걸 보고 아주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한국 문화를 알리려는 노력은 저희가 이집트 문화를 배우고 이해하는 노력과 동반이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먼 나라 이집트에서 울려 퍼진 한국 음악으로 모두가 한마음이 된 자리.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이집트 청년들이 두 나라를 잇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