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대 교체한 한인회, 한국 축제 성공리 개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8 19:37
앵커

전 세계 모든 동포사회의 숙원 가운데 하나는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루는 일이겠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동포사회 20여 년 만에 처음으로 1.5세대로 이뤄진 한인회가 탄생했다는데요.

새로 구성된 한인회가 중심이 돼 한국문화 축제를 꾸몄습니다.

이준섭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형형색색 고운 천을 얼기설기 엮습니다.

인종과 민족을 뛰어넘은 길쌈놀이 한마당이 펼쳐집니다.

화려한 상모돌리기에는 박수가 끊이지 않습니다.

지난 2011년 대지진의 아픔을 겪었던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 광장이 한국문화로 물들었습니다.

[테일러 마쥬레이 / 대학생 : 한국 전통문화와 현대적인 부분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였습니다.]

[앤 갤러웨이 / 크라이스트처치 시의원 : 역사적으로 대성당 광장은 시민의 회합 장소였습니다. 다시 이 자리에 서게 돼 너무 기쁘고 행사에 참여하게 돼 좋습니다.]

한국의 날 축제는 크라이스트처치를 대표하는 소수민족 3대 행사 중 하납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동포 1.5세로 꾸려진 젊은 한인회가 주축이 됐습니다.

차세대 동포 30여 명도 자원봉사자로 참가해 한국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이정은 /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장 : 젊은 사람들이 나서서 이런 행사를 기획하고 실행했다는데 (의미가) 있는데요. 정체성을 잃지 않는 것을 유지하면서 같이 아울러서 살아갈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이 행사의 큰 목적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 축제에는 동포와 현지인 4천여 명이 방문하며 성황을 이뤘습니다.

한인회의 주축이 된 젊은 동포들에 대한 기대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추동완 / 크라이스트처치 동포 : 1.5세가 이 땅에서 좀 더 이렇게 일자리를 얻고 키위(뉴질랜드) 문화와 한국문화가 중간 역할, 다리 역할, 교두보 역할을 하는 사람이 좀 더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30년을 향해 달려가는 뉴질랜드 동포사회가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꿈꾸고 있습니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YTN 월드 이준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