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주 한인의날 115주년 기념 행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2 02:38
앵커

'미주 한인의 날'은 한인들이 하와이에 처음 도착한 1903년 1월 13일을 기념해 미국 연방법으로 제정된 공식 기념일인데요.

115주년을 맞은 '미주 한인의 날' 행사가 댈러스에서 열렸습니다.

김길수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선보이는 흥겨운 춤사위.

움직일 때마다 손끝에선 태극기와 성조기가 펄럭이는데요.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행렬입니다.

행렬은 한인 이민사가 담긴 길을 따라 이어졌습니다.

[오원성 / 행사 참가 동포 : 115주년이란 미주 한인의 날에서 댈러스에서 이렇게 성대하게 잔치가 벌어진 것에 대해서 무엇보다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너무나 기쁩니다.]

댈러스에서는 '미주 한인의 날' 115주년을 축하하며 많은 행사가 열렸습니다.

평창 올림픽 홍보 부스와 김치 체험 부스 등이 세워졌는데요.

즉석에서 만든 김치는 현지인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습니다.

[유석찬 / 댈러스 한인회장 : 미주 한인의 날 제정의 의미를 돌아보며 후세들에게 역사와 문화 그리고 전통을 알게 하고 …]

퍼레이드가 끝난 뒤에는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주요 도시 관계자들도 많이 참석해 댈러스에 뿌리 깊게 자리 잡은 한인사회의 위상을 확인시켜 줬습니다.

[이상수 / 주 댈러스 출장소장 : 우리가 미국 사회에 당당하고 모범적으로 뿌리를 내렸다는 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미주 한인사회는 오랜 이민 역사만큼 굳건한 단합과 결속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