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국인이 더 많은 한인 학생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4 19:38
앵커

호주 퀸즐랜드 대학교에는 특별한 한인 학생회가 있습니다.

이름은 분명 한인 학생회인데 우리 청년보다 외국인 학생이 2배 이상 더 많다고 합니다.

윤영철 리포터가 소개해드립니다.

기자

인기리에 방영됐던 한국 드라마가 스크린 위로 흐릅니다.

진지한 얼굴로 지켜보는 학생들!

매주 퀸즐랜드 대학교에서 열리는 한국어 수업 시간입니다.

가르치는 사람도, 배우는 사람도 모두 한인 학생회 회원들입니다.

[매튜 데이비스 / 한국어 수업 참가 학생 : 너무 재밌더라고요. 많이 공부해서 정말 재밌어요.]

벌써 10살을 넘긴 퀸즐랜드대 한인 학생회.

한국어를 비롯해 한식과 한복 등 정기적으로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는데요.

[한종희 / 경영학과 2학년·한국어 선생님 : 의무라고 생각되는 게 저희 문화까지 같이 알려주면서 언어를 꾸준히 배우게 하는 게 우리의 무기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이 한인 학생회에는 다른 여느 대학에서는 찾을 수 없는 특이한 점이 있습니다.

명색이 한인 학생회인데 가입된 회원은 외국인이 더 많다는 건데요.

한국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외국 학생들을 하나둘씩 받아주던 것이, 이제는 그 숫자가 한인 학생의 2배가 넘는다고 합니다.

[남종호 / 퀸즐랜드 대학교 한인학생회 회장 : 한국인 학생들은 호주 문화에 좀 더 쉽게 접근하게 할 수 있고 외국인 학생들은 저희 한국 문화에 대해 좀 더 많이 알 수 있고 그런 교류가 있게 되는 게 가장 좋은 점인 것 같습니다.]

외국인이 더 많은 한인 학생회가 한국과 호주의 서로 다른 문화를 잇는 가교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퀸즐랜드에서 YTN 월드 윤영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