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중 가정이 함께 즐기는 새해 문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31 02:28
앵커

각국에는 그 나라만의 새해 문화가 있죠.

중국인들의 새해맞이 문화는 기복적인 성격이 강한데요.

박준 리포터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빨간 종이에 유려한 필체로 글씨를 씁니다.

'일 년이 평안하고 경사스럽다.' 같은 소망 글귀를 적은 '춘련'인데요.

중국인들은 매해 '춘련'을 대문 앞에 붙이고 소망이 이뤄지길 빌고 또 믿습니다.

잡귀를 쫓는 폭죽을 터트리거나 향을 피우며 행복을 비는 것도 중국인들의 새해 풍습 중 하나인데요.

일반 가정집 풍경은 어떨까요?

냄비에서 보글보글 만두가 끓습니다.

중국에서 새해에 만두를 먹는 건 두 가지 의미가 있는데요.

[황 카이친 / 중국 선전 주민 : 첫째로 만두는 가족이 함께 모여 행복이 충만함을 의미합니다. 또 만두의 모양이 중국의 옛 화폐와 같아서 재운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먹음직스럽게 만두소를 반죽하고, 쫄깃한 맛을 더해줄 만두피를 빚습니다.

만두를 명나라 옛 화폐처럼 만들어 육수에 넣으면 완성!

중국에 만둣국이 있다면 우리나라엔 떡국이 있죠.

한 살을 더 먹고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의 뽀얀 떡국을 먹는 건 우리나라만의 전통인데요.

새해를 맞아 중국 가정에 한국인이 방문해 서로의 문화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백성근 / 중국 가정에 초대된 한국인 손님 : (떡국은) 장수를 빈다든지 복을 비는 우리나라 전통, 고유의 음식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중국 친구들과 같이 먹으면서 소개해주고 이야기해준 것이 좋았습니다.]

식사 후엔 모두 거실에 모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데요.

중국 소녀는 가지고 있던 한복도 꺼내 입어봅니다.

[동 지에 / 중국 선전 주민 : 친척과 친구들이 함께 모여 술을 마시고 서로 새해 인사를 했습니다. (새해엔)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랍니다.]

문화를 공유하며 가까워진 한국과 중국!

새해엔 더욱 돈독한 관계가 되길 희망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