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정원 재건 나선 동포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01 02:36
앵커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한국정원은 독일 교민들의 자랑이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지난 5월 방화로 누각이 소실됐는데요.

이 정원을 다시 제대로 만들기 위해 교민들이 나섰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김운경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한국정원은 2005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 우리나라가 주빈국으로 초청된 기념으로 조성됐습니다.

풀이슬 누각은 한국전통 건축양식으로 지어져 아름다운 정원을 더욱 돋보이게 했던 정자인데요.

지난 5월,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로 모두 타버렸습니다.

[에히뎀 오더바스 / 화재 신고자 : 제가 소방서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방화의 단서를 찾을 수 있는 CCTV 한 대 없이 관리됐던 한국정원.

허망하게 무너져 내려앉은 잿더미 앞에서 깊은 반성과 아쉬움으로 할 말을 잊습니다.

[윌렘 쭈국 / 시민 :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유감입니다.]

[틸로 포그트 / 시민 : 참 아름다운 곳인데요. 다시 지으면 좋겠습니다. 진심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합니다.]

방화로 흔적도 없이 사라진 누각.

남은 다른 누각의 관리 상태도 손봐야 하는 상황인데요.

[백범흠 / 주 프랑크푸르트 총영사 : 전체 재건 공사는 내년도가 돼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재건하면서 정말로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재건보다는 광의의 개념에서 재생이 될 것 같습니다.]

한국 전통방식으로 지어야 하는 건축비 부담은 만만치 않습니다.

우리 손으로 재건하자는 교민과 시 당국이 기부모금 운동에 나섰는데요.

모금 행사에는 화재 전 이곳의 아름다움을 기억하는 시민들이 많이 참석했습니다.

[볼프강 하인리히 / 시민 : 한국정원은 정원문화나 한국 문화 일부를 보여줄 수 있는 곳입니다. 작은 한국이라고나 할까요?]

[로즈마리 하인리히 / 프랑크푸르트 부시장 : 아름다운 누각을 재건할 수 있도록 많은 분이 기부운동에 동참해주기를 기대합니다.]

한국 교민들의 자부심을 상징했던 한국정원의 재건된 모습을 기대합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YTN 월드 김운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