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패션 본고장 파리를 매료한 한국 패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0 02:28
앵커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 패션 특별전이 열렸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세 가지 색상이 모티브가 됐는데요.

한국 패션의 위상을 높인 전시회 현장을 강하나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순백색 옷이 백의민족을 연상케 합니다.

과감하면서도 절제된 검은색 옷은 민족의 기개를 보여줍니다.

화려한 디자인으로 시선을 끄는 빨간색 옷으로는 한국인의 열정을 표현했습니다.

[루이즈 / 관람객 : 많은 연구가 보이고 놀랍네요. 아주 흥미로워요.]

[비르지니 / 관람객 : 한국 디자인과 패션의 혁신을 볼 수 있었어요.]

국내외 작가 110여 명이 모여 한국 전통 복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습니다.

전통 복식에 현대적 조형미를 접목하기 위해 작가들은 더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기향 / 디자이너 : 역사와 교양, 거기에 담긴 정신을 나타내려면 (책을) 많이 읽어야 하고…. 다른 나라 복식과 비교하면서 우리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왔는가를 알아야 합니다.]

외국 작가도 참여해 한국 문화를 패션에 담았는데요.

잊고 있던 우리 문화가 외국 작가의 시선으로 되살아납니다.

[알렉산더 루쓰 / 디자이너 : 이 작품은 '그랜드 오프닝'입니다. 화환을 주제로 만들었어요. 한국은 경·조사 때 이런 형식의 꽃을 보내더라고요. 한국에서 여러 시각적 영향을 받는데요. 이런 것들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죠.]

작가들은 매년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한국 패션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패션 본고장 파리에 온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한국 전통을 담아낸 옷이 파리마저 매료시켰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