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넘사벽 도전 "자기 장점을 찾아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4 02:33
앵커

아무리 노력해도 자신의 힘으로는 뛰어넘을 수 없는 상대를 가리키는 말이죠, 이른바 넘사벽.

해외에서 넘사벽에 도전해 성공하는 한인 청년들이 속속 탄생하고 있는데요.

프랑스로 유학을 가서 개업의로 자리를 잡은 한인 여성을 고륜희 피디가 소개합니다.

기자

올해 34살인 치과의사 심소정 씨는 프랑스에 삶의 둥지를 튼 지 14년째입니다.

머나먼 이국에서 자격증을 딴 뒤 현재 동료인 유대인 치과 의사와 함께 공동으로 병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심 씨는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년 어학 준비 과정을 거쳐 2003년 파리로 유학와 프랑스 치대를 졸업했습니다.

정착 과정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똑같은 대답을 내놓습니다.

[심소정 / 프랑스 개업 치의사 : 외국에 있을 때는 언어는 정말 필수적이거든요. 그러기 때문에 실질적인 조언을 원하신다면, 최소한 1년에서 2년은 거의 한국말을 안 쓰는 걸 제가 권장해드리거든요.]

특히 한국의 치열한 경쟁 시스템이 오히려 도움이 됐다며 자신의 강점을 살리는 것이 정착의 비법이라고 조언합니다.

[심소정 / 프랑스 개업 치의사 : 한국 시스템에서 살아남으신 분들이시잖아요. 그 정도 의지와 끈기면 외국에 나가서도 충분히 승산 있다고 보거든요. 자기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그런 영역을 찾으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유대인 치과의사들이 동포 돕기 활동에 발벗고 나서는 것에 감명받아 현재 한인회 일에 앞장서며 청년 공동체 구축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심소정 / 프랑스 한인회 차세대 모임 부회장 : (유대인들은) 소속감이 강하기 때문에 그 자체만으로도 자존감이 높으신 것 같더라고요. 타국에 살지만, 나와 같은 사람들 여럿이 모이면 힘이 생기잖아요.]

외국인 틈 사이에서는 감정 조절이 어려울 때가 많아 한인회 같은 울타리가 있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평안을 가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심소정 / 프랑스 한인회 차세대 모임 부회장 : 정체성 혼란이 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되는 게, 자존감과 직결되는 문제거든요. 더 열심히 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그리고 그 사람들과 그런 네트워크를 통해서 소속감이 생기고….]

현재 프랑스 한인사회는 만 4천여 명.

중국이나 다른 프랑스 주변 국가에 비하면 규모도 작고 영향력도 크게 떨어집니다.

심 씨 같은 현지 정착 청년이나 교포 1.5세와 2세들을 육성하고 발굴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재외동포재단은 이들을 네트워크화 하는 것이 재외동포의 영향력을 키우는 지름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재외동포의 현지 정착은 물론 재외동포 사회와 모국 간 민족적 유대감을 이어가기 위한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