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저는 아랍의 한국 홍보대사입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16 02:45
앵커

아랍에미리트에 사는 한국인이라면 이 사람을 모르면 간첩이라는 소리까지 듣는다고 합니다.

틈만 나면 아랍 사람들에게 우리나라를 알리고 있는 한국 홍보대사 호메이드 씨가 주인공인데요.

김효정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평범한 회사원인 호메이드 씨가 친구들과 함께 한국 문화원을 찾았습니다.

우리나라 온돌 난방 방식에 담긴 옛 선조들의 지혜부터 부녀자들의 장신구로 쓰이던 노리개까지 막힘없이 설명합니다.

[호메이드 알 하마다 / 한국-아랍 친선우호협회 회장 : 오늘 제 친구들에게 한국 문화를 소개해주려고 같이 왔습니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보여주려고요.]

호메이드 씨는 아랍에미리트에서 '한국 전도사'로 통합니다.

틈만 나면 주변 사람들에게 우리나라를 알리는가 하면, 한국 문화 행사 때마다 나타나 홍보대사를 자처하기 때문입니다.

[석현주 / 아부다비 한국문화원 관계자 : 호메이드 씨를 모르면 간첩이라고 할 정도로 여기 아랍에미리트에서 유명한 분이세요. 한국 문화나 이런 교류에도 관심이 많으시고, 한국말도 너무 잘하시고…]

지난 2002년 한국 여행에서 사람들의 친절함과 열정에 반했다는 호메이드 씨.

그때부터 한국 문화와 역사는 물론 우리 말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2010년에는 아예 우리나라의 한 어학당에서 한국어 집중 교육을 받기도 했습니다.

한국과 아랍 친선우호협회 회장이라는 명함까지 만들어 우리나라를 알리는 일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호메이드 알 하마다 / 한국-아랍 친선우호협회 회장 : 제 꿈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양국이 서로의 생각을 이해하도록 연결하는 다리가 되는 것입니다. 또 서로의 문화를 받아들이고, 양국 교류를 활발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호메이드 씨가 틈틈이 쓴 아랍어로 된 최초의 한국 소개 책도 조만간 발간될 예정입니다.

아부다비에서 YTN 월드 김효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