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참전용사 후손들 한자리에... 한·태 페스티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16 02:38
앵커

태국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들이 함께하는 한국문화축제가 열렸습니다.

후손들은 용사들의 업적을 기리며 한국과 한 걸음 더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기성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강렬한 댄스곡부터 애절한 발라드까지!

능숙하게 케이팝을 부르는 태국인 모두, 한국과 특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67년 전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태국 용사의 후손들입니다.

[메디카 콩 쏨분 / 축제 참가자 · 참전용사 후손 : 저는 한국을 좋아합니다. 한국과 태국이 연극, 노래, 체육 등 많은 부분에서 교류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태국한인회는 태국에 사는 참전용사 후손들을 위해 '제1회 한·태 페스티벌'을 개최했습니다.

2천여 명에게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참전용사들의 업적을 기리는 사진전도 마련했습니다.

행사 수익금은 후손들의 장학금으로 기부해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전용창 / 한·태 페스티벌 주최 회장 : 6.25 참전용사와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 마련을 하기 위한 자리이면서도 태국 한인사회와 태국 국민과의 친목과 단합을 위해서 이 행사를 준비하고 마련했습니다.]

거동이 불편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참전용사들은 참전용사회관에 모여 전우들의 희생정신을 기렸습니다.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 등 다양한 교류확대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폰뎃 반덱 마라이 / 한국 참전군인협회 총재협의회 의장 : 한국과 태국은 지금 중요한 관계에 있습니다. 양국 간의 관계가 돈독해져 태국 용사의 후손들이 한국에 유학을 가기도 합니다.]

한국전쟁에 미국과 함께 육해공군을 모두 파견한 나라, 태국.

136명이 목숨을 잃었고, 수천 명이 다쳤습니다.

주최 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교류 행사를 열어 참전용사들과 후손들에게 고마움을 전할 계획입니다.

방콕에서 YTN 월드 김기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