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반짝반짝 빛나는 별들의 희망 노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09 02:37
앵커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음악 한 소절이 더 큰 힘이 될 때가 있죠.

과테말라에는 노래를 잘하는 합창단이 아니라 마음을 위로하는 특별한 합창단이 있다고 하는데요.

김성우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별처럼 빛난다'는 뜻을 가진 루시엔테 합창단.

무대에 오른 19명의 단원들에게는 모두 비슷한 아픔이 있습니다.

일찍이 부모를 여읜 고아라는 점입니다.

[타니아 고메즈 / 루시엔테 합창단원 : 저희의 아픔을 음악을 통해 나눔으로써 세상 사람들의 아픔도 함께 치유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관객들 앞에서 저마다의 아픔을 털어놓는 단원들.

노래와 이야기에 귀 기울인 사이 마음속에 숨겨둔 아픔이 치유되는 기분입니다.

[김현지 / 동포 관객 : 다들 아픈 기억이 있을 텐데 그런 걸 딛고 다른 사람 마음을 치유해주려고 하는 게 예쁘고 감동적이고 그랬던 것 같아요.]

이 합창단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한국인 홍 가브리엘 신부입니다.

아이들 스스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4년 전, 합창단을 결성했습니다.

음악이 생소했던 아이들이지만 금세 노래를 부르며 웃음을 되찾기 시작했습니다.

[홍 가브리엘 / 루시엔테 합창단장 : 상처를 많이 갖고 있는 아이들이 세상의 빛나는 별처럼 항상 빛났으면 하는. 특별히 그 노래가 상처받은 모든 사람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만든 합창단입니다.]

지난해 연말에는 우리나라와 미국 순회공연을 다녀온 합창 단원들!

빛나는 합창단의 노래가 세상 사람들의 마음에 희망의 빛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과테말라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