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리 문화를 연극 무대로... 'EU'극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02 02:40
앵커

호주에는 우리 민족의 현대사와 사회문제를 개성 있는 소재로 연극무대에 올리는 동포들이 있습니다.

열악한 재정 상황에서도 우리 문화를 알리기 위해 열정을 다하고 있는 극단을 찾아가 봅니다.

시드니에서 윤영철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현대적 감각에 맞게 각색돼 무대에 오른 우리 소설 구운몽!

이미 구운몽을 영문판으로 읽고 온 현지인 관객들은 원 소설 내용과 많이 다른 것이 더욱 신선했다고 말합니다.

[박준호 / 한인극단 EU 단원 : 보람된 일이라면 우선 관객들 앞에서 서는 거죠. 관객들의 반응 같은 것이 저는 되게 보람되더라고요.]

'EU', 극단 이름이 특이합니다.

이유가 있는 연극, 개성이 있는 연극을 만들려는 의지를 담은 이름이라고 하는데요.

극단 감독 강해연 씨는 2000년 호주로 왔습니다.

연극활동을 하면서 자신만의 연극을 만들어 무대에 올리고 싶었던 강 감독은 2010년 극단 EU를 창단합니다.

다양하고 재미있는 소재와 작품성으로 한국 문화를 호주 사회에 알리는 게 목표였는데요.

연극 대사는 모두 한국어입니다.

영어 자막은 무대 옆에 따로 마련돼 있습니다.

열악한 재정 상황에도 불구하고 먼 이국에서 연극 무대를 고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강해연 / 한인 극단 'EU' 감독 : 해외에 나오면 애국자가 된다고요. 애국자는 아니지만, 예술을 하고 있으니까... 왠지 한국 사람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같습니다.]

연극을 통해 한국 문화 전파에 힘쓰겠다는 강 감독과 단원들.

하루하루 밤샌 고된 연습 속에서 작품의 완성도는 높아만 갑니다.

그만큼 우리 문화를 이해하는 세계인들이 늘어가고 있다는 의미일 겁니다.

시드니에서 YTN 월드 윤영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