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문학의 세계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03 18:11
앵커

우리 문학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작품성도 작품성이지만, 무엇보다 작품을 옮기는 번역가의 역할이 중요한데요.

한국 문학의 중화권 진출을 위해 현지에서 노력하고 있는 한국인이 있습니다.

변주희 리포터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중화권 출판시장 진출의 관문으로 여겨지는 타이베이 국제 도서전.

올해도 59개국 600여 개 출판사가 참가한 가운데 한국관도 문을 열고 다양한 분야의 책을 선보였습니다.

[리위룬 / 현지 출판사 편집자 : 원래는 일본 번역서의 출판 비율이 높았는데요. 최근 한국 번역서의 출판 비율이 점점 높아져 각각 30%로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최근 현지에서 한국 책 출간이 늘어난 건 동포 이현자 씨의 공이 큽니다.

20여 년 전 타이완 유학 시절 당시만 해도 출판 시장에는 미국과 유럽, 일본 책만 나와 있었습니다.

그때부터 이 씨는 한국 만화부터 실용서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중국어로 번역해 현지 출판사에 소개해왔습니다.

이렇게 알린 책 종류만 해도 천 권이 넘습니다.

[이현자 / 출판 대행사 운영자 : 한국 도서들이 천천히 분야별로 점점 더 확대되면서 타이완 시장에 소개되고 있고요. 현재는 한국인의 감성, 감정들이 고스란히 묻어있는 에세이도 상당히 인기를 끌고 있어요.]

우리나라 카페 문화를 소개한 이 책은 현지에서 3만 부 이상 판매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현자 씨는 앞으로도 우리 문학이 좋은 번역가를 만나 내용만 잘 전달된다면, 한국 문학의 세계화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현자 / 출판 대행사 운영자 : 번역이 잘 돼야 그 감성이 잘 번역돼서 타이완 독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수 있는 건데요. (타이완에)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이 많이 늘고 있어서 고급 한국어 번역 인력이 많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타이베이에서 YTN 월드 변주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