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혈병 투병 동포 돕는 한인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03 18:09
앵커

미국 애틀랜타에선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동포를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인들이 직접 골수기증 캠페인을 열고 골수 적합검사를 하기도 했는데요.

안미향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백혈병을 앓고 있는 60대 동포 양희영 씨는 4년 동안 골수 기증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양 씨가 다니던 교회를 통해 소식을 접한 한인들은 구강 점막 채취를 통한 골수 이식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자원봉사자 : 10초 동안 면봉으로 입안을 비비세요. 위아래, 위아래 총 4번이요.]

동포 60여 명이 양 씨를 돕기 위해 선뜻 나섰고 나이나 질병 때문에 검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동포들은 봉사로 힘을 더했습니다.

[백정훈 / 애틀랜타 동포 : 사실 제가 (환자분이) 어떤 분인지 잘 모르는데 제 미약한 힘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서….사람 생명을 살리는 일이잖아요.]

[정지선 / 자원봉사자 : 이런 캠페인만으로 아프신 분들이 희망을 가지고….그것만으로도 너무 좋은 것 같아요.]

백혈병을 앓고 있는 동포들에겐 다른 인종보다 같은 한국인의 골수가 맞을 확률이 더 높습니다.

가족들은 한인들의 도움에서 한 줄기 희망을 찾았습니다.

[양아람 / 양희영 씨 딸 : 너무 감사해요. 정말로. 옆에서 엄마한테도 많이 전화해주시고, 방문해주시고…. 이렇게 여기 나와서 해주시는 것도 많이 감사하고요.]

'타지에서 살수록 서로 도와야 한다'는 동포들.

추운 날씨 속 따듯한 동포애가 한인사회를 하나로 묶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애틀랜타에서 YTN 월드 안미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