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국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 이끄는 배영욱 감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2 02:42
앵커

태국 태권도와 사격, 그리고 하키 국가대표팀의 공통점이 뭔지 아십니까?

모두 감독이 한국인이라는 점입니다.

특히 배영욱 감독이 이끄는 태국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은 아시아 강팀으로 도약하며 하키 인기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김기성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태국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 훈련이 한창입니다.

실전을 방불케 하는 경기를 펼치는 선수들 사이에서 한국인이 눈에 띕니다.

2011년부터 팀을 이끌고 있는 배영욱 감독입니다.

[배영욱 / 태국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 감독 : 한국에서 코치 생활을 19년 동안 했고요. 지인으로부터 태국 여자 국가대표팀 하키 지도를 해보겠냐는 의뢰를 받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필드 하키는 태국에서 인기 종목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배 감독이 팀을 맡은 이래 성적이 일취월장하면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에는 아시아 8개국이 참가한 '아시아하키연맹 컵'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 결과 부진했던 태국 여자 하키팀은 세계 랭킹 31위까지 상승했습니다.

[삭운피탁 티캄폰 / 태국 하키 국가대표 선수 : 배 감독님이 오시고 태국팀이 많이 발전했습니다. 아시아의 다른 강팀들과도 시합할 수 있을 정도로 실력이 향상되었습니다.]

배 감독은 '한국식 스파르타 훈련'으로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올렸습니다.

일 년에 한 번 한국에서 전지훈련도 하며 다양한 실전경험을 쌓습니다.

[배영욱 / 태국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 감독 : 훈련할 때 화를 내도 진짜 훈련을 힘들게 시켜도 아이들이 그때 잠시만 조금 힘들어하고. 짜증을 낼지언정 훈련이 끝나고 나면 다시 아빠와 딸 관계(같이 됩니다).]

[피에람 아농낫 / 태국 하키 국가대표 선수 : 배 감독님은 거짓말을 하거나 게으르지 않도록 강하게 가르치고 시합에서 최선을 다하도록 가르칩니다.]

오는 8월 '동남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하는 것이 목표인 배영욱 감독, 최영석, 김창년 등 태국에서 활약하는 한국인 국가대표 감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스포츠 한류의 위상을 높이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YTN 월드 김기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