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독일에서 개봉한 세월호 영화
    독일에서 개봉한 세월호 영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벌써 1000일이 지나 3주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아직 바다에서 돌아오지 못한 자식을 기다리는 유가족들의 슬픔은 더 짙어지는데요.

    독일의 한 동포가 이런 아픔을 나누기 위해 제작한 영화가 뮌헨에서 상영됐습니다.

    김운경 리포터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뭐가 그리도 즐거운지 웃음이 떠나지 않는 소녀들.

    활짝 핀 노란 봄꽃을 닮았습니다.

    수학여행의 설렘을 가득 안고 천진난만한 학생들을 태운 버스는 긴 터널을 지나 진도로 달려갑니다.

    하지만 팽목항에 도착한 버스에 학생들은 없고 자식의 유품이라도 찾으러 온 부모들만 남았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세월'입니다.

    [정옥희 / 동포 영화감독 : 진상 규명을 위한, 진실을 위한,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어요. 그들의 대단함, 그들이 겪었던 아픔, 그들이 싸우면서 함께하는 우정을요.]

    독일 유명 언론사에서 프리랜서 기자로 일하는 정 씨는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을 글로 다 전할 수 없어 직접 영화를 제작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두 달 뒤인 그해 6월부터 유가족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기록으로 남겼습니다.

    독일어 자막을 입혀 독일 영화관에서 정식 개봉하기까지 3년 가까운 시간이 걸렸습니다.

    [디스텔호르스트 아른트 / 뮌헨 시민, 관객 : 가슴이 먹먹하고 답답합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됩니다.]

    사랑하는 아들딸을 먼저 보낸 부모들은 속 이야기를 애써 담담한 듯 얘기합니다.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앞으로 뭐를 해야 될 것인가 생각은 해보는데 할 게 없어요. 할 필요도 없고, 돈 벌면 뭐할 것이고 그걸 누구를 위해 돈을 벌겠어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아침에 눈 떴을 때가 제일 힘들어요. 저녁에 잠은 지쳐 그냥 자는데 아침에 딱 눈 떴을 때 상실감 같은 거죠. 못 일어나겠어요. 들고일어나야 하는데 못 일어나겠고….]

    영화감독도 아닌 정 씨가 직접 카메라를 들고 나설 만큼 영화를 통해 꼭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는 무엇이었을까요.

    [정옥희 / 영화감독 : 좀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내가 행동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고요. 왜 이런 허무한 희생, 이런 일들이 있었는가 한국이 어떤 사회라는 것을 좀 더 알고, 공감할 수 있는 연대가 될 수 있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독일 뮌헨에서 YTN 월드 김운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