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춘 세계로 가다] 트럼프 취임 축하무대 오른 팝페라 가수 로즈 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05 02:46
앵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는 행사가 미국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동양인으로는 유일하게 축하 무대에 오른 재미동포 2세 가수가 있는데요.

팝페라 가수 로즈 장 씨를 김창종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국 공화당 아시아 협의회가 마련한 축하 무대다.

애절하면서도 웅장한 목소리로 미국 국가를 부르는 사람은 재미동포 2세 팝페라 가수 로즈 장 씨다.

[로즈 장 / 팝페라 가수 : 열정을 갖고 미국 국가를 불렀습니다. 한국의 뿌리를 가진 미국인으로서 자랑스럽습니다. 관객들이 환호하는 소리를 들었을 때 아시아계 미국인의 애국심을 느꼈습니다.]

대통령 취임 축하 무대에서 동양인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국가를 부른 로즈 장.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를 지지하며 공화당 위원회와 인연을 맺었다.

각국에서 다양한 성악 활동을 한 경험을 인정받아 연이은 취임식 무대에 설 수 있었다.

[케이비 쿠마 / 행사 공동 준비위원장 : 완벽했습니다. 뛰어난 공연이었습니다. 제가 본 미국 국가 공연 중 최고입니다.]

[정명훈 / 댈러스 한인 동포 : 너무 감격스럽고 기뻤어요. 같은 한인이고 2세인 로즈 장이 귀한 행사에서 미국 국가를 부른다는 게 참 너무 자랑스럽고 기뻤습니다. 감격스럽습니다.]

미국에서 태어난 장 씨는 어렸을 때부터 남다른 음악적 재능을 뽐냈다.

네 살 때 한번 들은 노래를 직접 피아노로 연주하기도 해 주위의 놀라움을 샀다.

대학교에서는 연극을 공부하고 브로드웨이 뮤지컬 무대에 도전하면서 본격적으로 음악인의 길을 걸었다.

지난 2008년 유튜브가 실시한 '뮤지컬 주제곡 메모리를 가장 잘 부르는 가수' 설문조사에서 1위를 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런 노력이 결실을 맺어 지금은 전 세계를 무대로 한 성공적인 팝페라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장충국 / 로즈 장 아버지 : 가문의 영광일 뿐만 아니고 로즈는 물론 영광이고 이런 기회를 통해서 로즈가 한미 관계에 증진하는 데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로즈 장 / 팝페라 가수 : 저는 사람들을 위해 노래할 것입니다. 음악의 아름다움을 계속 나눌 것입니다.]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국가를 부르고 싶다는 로즈 장.

그녀의 눈부신 활약이 음악 꿈나무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워싱턴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