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상교과서] 얼음 볼링하며 새해 소망 기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01 02:49
앵커

2017년 정유년이 밝았습니다.

올해는 어떤 소망이 이뤄지길 바라시나요?

몽골에서는 예로부터 전통 놀이를 즐기며 새해 소원을 비는 풍습이 내려져 오고 있다는데요.

윤복룡 리포터가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기자

유난히 추운 몽골의 겨울.

체감 온도 영하 50도, 살을 에는 듯한 강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추운 날 사람들이 꽁꽁 얼어붙은 강변에 모여 있습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하는 전통 놀이가 시작됐습니다.

쇠로 된 공을 빙판에 굴려 백 미터 앞에 떨어진 목표물을 더 많이 맞추는 팀이 승리하는 볼링과 닮은 경기입니다.

[오 수흐 바타르 / 샤가이 동호회 회원 : 이 놀이는 사람들에게 행운과 건강을 동시에 주는 스포츠입니다. 그래서 몽골 사람들은 새해 첫날 이 놀이를 하면서 좋은 기운을 받습니다.]

몽골어로 된 역사서, 몽골비사를 보면 12세기 소년 칭기즈칸이 가장 친한 친구인 자무카와 겨울철마다 즐기던 놀이로 기록돼있습니다.

천 년이 더 흘렀지만 여전히 가족과 친구들끼리 모여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놀이로 전해져 왔습니다.

[오 하틍 바트르 / 얼음 볼링 동호회 회원 : 올해 저에게 얼마나 좋은 운이 있는지 이 놀이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목표물을 잘 맞추면 올해 모든 일이 잘 풀리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길 기원하게 됩니다.]

다음 달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얼음 볼링' 강자를 뽑는 대회가 열립니다.

우승하면 국가 체육 공로자로 인정받고 훈장과 상금도 받게 됩니다.

[베 척바뜨라흐 / 얼음 볼링 동호회 회원 : 올해 2월에 열리는 전국대회에 출전해 꼭 우승하고 싶습니다.]

[오 하틍 바트르 / 무스니샤가이 동호회 회원 : 새해에는 좋은 기운을 받아 경기도 이기고, 친구와 가족들 모두 하는 일마다 행복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혹한의 고통 속에서도 즐거운 놀이를 통해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사람들!

선조의 역사가 담긴 전통놀이와 함께 따뜻한 봄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YTN 월드 윤복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