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전통 소리 알리는 소리꾼 안성민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01 02:38
앵커

일본 오사카에서는 처음으로 '수궁가' 완창 무대가 선보였습니다.

우리 전통 소리를 일본에 전하고 재일동포의 삶을 노래하기 위해 마련한 공연이라는데요.

동포 소리꾼 안성민 씨를 김샛별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작은 무대 위에 우리 판소리 가락이 흐릅니다.

별주부전으로 잘 알려진 판소리 '수궁가'의 한 대목입니다.

동포 소리꾼 안성민 씨가 오사카에서는 처음으로 수궁가 완창에 나섰습니다.

[야마다 시게루 / 일본 전통 예술가 : 해마다 한국에 가서 목소리가 안 나올 때까지 연습한다고 하시던데 그렇게 노력해야 저런 목소리가 나오는 거겠죠. 굉장합니다.]

동포 3세로 대학생이 되기 전까지 우리말을 한마디도 하지 못했다는 안성민 씨.

대학 동아리에서 한국어와 문화를 공부하다 우연히 접한 판소리 덕분에 새로운 삶이 시작됐습니다.

판소리에 푹 빠진 본 안 씨는 하던 일도 관두고 한국행 유학길에 올랐습니다.

[안성민 / 판소리 무형문화재 이수자 : (판소리를 하면) 관객들하고 호흡을 맞춰서 같이 소리 세계를 여행 갔다 온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구룡산과 지리산을 넘나들며 목에 피가 나도록 연습에 매진했습니다.

18여 년 오랜 배움 끝에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로 지정됐습니다.

[김혜미 / 오사카 동포 : 목소리도 좋고 굉장한 노력가입니다. 공연하는 걸 보면 소리를 정말 좋아하는 감정이 몸 전체에서 발산되는 것 같아요. 그것이 매력이죠.]

한국의 소리를 전하고 싶다는 안 씨는 석 달에 한 번씩 공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안성민 / 판소리 무형문화재 이수자 : (일본에 판소리를) 널리 알리는 것, 그리고 우리 재일동포들의 삶을 소리로 표현하는 것, 그거 하고 싶어요.]

오사카에서 YTN 월드 김샛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