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화폭에 차린 그리운 고향 음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25 02:42
앵커

연말이 되면 외국에 계신 동포들은 고향이 더 그리울 텐데요.

스위스에는 고향 생각이 간절할 때마다 화폭에 고국 음식을 그리며 향수를 달래온 동포가 있습니다.

따뜻하고 맛있는 그림 작품, 주봉희 리포터와 감상해보시죠.

기자

속풀이에 제격인 뜨끈한 북엇국.

알록달록 나물 비빔밥까지.

소박하면서도 정갈한 우리네 집 밥이 한 상 가득 화폭에 담겼습니다.

[실비아 휘슬러 / 관람객 : 전시회 주제가 정말 휼륭하네요. 음식은 우리 영혼과 밀접한 소재입니다.]

1990년대 초 스위스로 이민을 떠나온 한국희 씨는 늘 고향 음식이 그리웠습니다.

그럴 때마다 마음속에 떠오르는 음식을 하나둘 화폭에 그리며 향수를 달랬습니다.

50여 점 그림 속에는 오래전 떠나온 고향에 대한 추억도 함께 깃들어 있습니다.

[한국희 / 동포 화가 : 속 재료 구하기가 굉장히 어려워요. 그리고 비싸다 보니까 제가 한국 음식을 자주 해 먹을 수가 없더라고요. 내가 그림을 그려서 벽에 붙여놓고 매일같이 보면 그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소울 푸드'라는 전시 제목에는 이민자들이 타향에서 새롭게 만든 고향 음식이라는 뜻이 담겨있습니다.

[마레일레 플릿취 / 취리히 민족학 박물관장 : 이민자들이 그들의 새로운 정체성을 위해 소울 푸드 (고향 음식)를 먹어야만 한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나와 다른 사람이 냄새가 이상한 음식을 먹어도 인내하고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번 전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고국이 더 그리운 동포들에게 모처럼 향수를 달래는 시간이 됐습니다.

현지인들에게는 한국 음식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한국희 / 동포 화가 : 우리 문화가 굉장히 다양하고 역사가 깊기 때문에 음식 문화 자체가 굉장히 다양하잖아요. 그런 우수성을 스위스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고….]

취리히에서 YTN 월드 주봉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