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악으로 사랑 나누는 한인 오케스트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25 02:35
앵커

뜻깊은 연말연시를 보내기 위해 자원봉사에 나서신 분들 많으시죠?

미국 애틀랜타에서는 노숙자를 위해 봉사하는 한인 학생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가 화제입니다.

음악으로 따뜻함을 전하는 학생들을 안미향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노숙자 쉼터에 오늘은 감미로운 클래식 음악이 울려 퍼집니다.

학생들이 쏟아내는 아름다운 선율에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동포 2세 청소년들로 이뤄진 '호프 잔스크릭 오케스트라'가 노숙자들을 위한 무료 음악회를 열었습니다.

[신다경 / 오케스트라 단원 : (예전에는) 상을 받는다든지, 큰 오케스트라에 들어간다든지 이런 것이 목적이었다면은 지금은 이렇게 연주를 함으로써 우리가 받은 사랑을 다른 사람들에게 나눠줄 수 있는 것 같아요.]

2010년에 결성된 오케스트라는 매달 지역사회를 위한 연주회를 개최합니다.

학생들은 노숙자 쉼터와 양로원 등 소외된 이웃을 방문해 따뜻한 음악을 선물합니다.

음악 실력은 물론 봉사 정신까지 더해지면서 이제는 오디션을 봐야 입단할 수 있을 정도로 유명해졌습니다.

[이성호 / 오케스트라 지휘자 : 사랑의 대상을 만나고 또 그 사람들에게 같이 사랑을 나눠주고, 사랑을 주고받고 하는 연계작업이 있게 되면 아이들이 커서 어른이 됐을 때 정말로 세상이 아름다워질 것 같아요.]

봉사활동을 통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자녀들을 응원하기 위해 부모님들도 나섰습니다.

봉사단체와 함께 저녁 식사를 준비해 노숙자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도왔습니다.

[진무늬 / 오케스트라 단원 학부모 : 아이들이 재미동포로서 정체성(을 확립해요.) 이렇게 그룹으로 한인 학생들이 모여서 봉사를, 특히 아이들이 갖고 있는 음악적인 재능을 나눌 수 있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김동주 / 오케스트라 단원 : 저희처럼 한인 2세들이 와서 연주하는 것은 중요해요. 한인 3세들이 우리를 보고 많이 배울 수 있어요.]

매달 아름다운 선율로 어려운 이웃에게 작지만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는 동포 청소년들.

내년에는 클래식 공연과 함께 장애인을 위한 무료 악기 강습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애틀랜타에서 YTN 월드 안미향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