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해 뜰 때부터 질 때까지, 놀면서 배우는 한국 문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18 02:41
앵커

동포 10만 명이 사는 미국 댈러스에서 역대 최대 규모 한국문화축제가 열렸습니다.

4만 명이 넘는 참가자들은 전통 놀이를 직접 체험하며 한국과 한 걸음 더 가까워졌는데요.

김길수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형형색색의 천을 한 줄씩 잡고 강강술래를 합니다.

난생처음 길쌈놀이를 해보는 미국인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행사장 안쪽에선 다듬이질 난타가 한창입니다.

똑딱똑딱 부딪히는 장단에 웃음이 터지기도 합니다.

[해일리 할로스웬 / 행사 참가자 : 다듬이질은 많은 노력이 필요했어요. 팔이 너무 아파요.]

[지니 팸 / 행사 참가자 : 다듬이질을 하면서 한국 전통과 역사를 많이 배웠어요.]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은 댈러스 코리안 페스티벌, 동포와 현지인 4만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단순히 보는 문화공연에서 벗어나 투호나 절구질 등 각종 놀이와 체험코너가 관객의 참여를 유도했습니다.

[유석찬 / 댈러스 한인회장 : 가장 한국적인 것이 얼마만큼 세계적인 공감을 끌어내느냐에 역점을 많이 두었고요. 이번 행사의 특성은 화합을 강조하는 여러 가지 놀이가 있었습니다.]

[이상수 / 주댈러스 출장소장 : 체험하면 금방 익숙해지기 때문입니다. 비빔밥도 비비고, 김치도 담가보고, 케이팝도 같이 춰보고 그러면 한국의 매력을 금방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늦은 시각까지 한국문화의 열기는 식지 않았습니다.

인기 록밴드 노브레인과 댈러스 출신 가수 지투의 노래가 이어지며 공연장을 찾은 한류 팬을 열광시켰습니다.

[노브레인 / 록밴드 : 수많은 한국인 그리고 외국인 앞에서 공연하게 돼서 매우 기쁘고요.

역대 최대 인파가 모인 '댈러스 코리안 페스티벌', 한국인만의 행사가 아닌 지역 축제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