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랑스에 소개된 자연 닮은 사찰음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2-11 02:37
앵커

프랑스를 대표하는 요리 명문 학교에 우리 사찰음식이 소개됐습니다.

세계적인 셰프를 꿈꾸는 학생들은 자연과 닮은 사찰음식을 어떻게 평가했을까요?

파리에서 정지윤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프랑스 요리 전문학교에 알싸한 묵은 간장 냄새가 퍼집니다.

짧게는 5년부터 길게는 20년까지 숙성시킨 '발효 간장'을 혀끝으로 음미하는 학생들.

자연에서 나온 식재료로 식감은 최대한 살리되 자극적인 양념은 뺀 사찰음식에 대한 관심이 쏟아집니다.

[이다 카렌스 / 르 꼬르동 블루 학생 : 건강에 매우 좋은 음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필립 그루트 / 르 꼬르동 블루 셰프 : 한국의 사찰음식의 특징은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점입니다. 오랜 시간 숙성시킨 간장소스의 훌륭한 맛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강연은 학교 옥상에 마련된 유기농 텃밭에서도 이어집니다.

사찰음식 연구가 선재 스님은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불교 정신이 담긴 사찰음식의 우수성을 알렸습니다.

[선재 스님 / 사찰음식 연구가 : 땅, 물, 바람, 동물들이 행복해야 내가 행복하기 때문에 음식을 먹을 때는 자연을 배려하고,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자연을 도와줘야 내가 행복할 수 있어요. 음식을 가르치고, 먹고, 만드는 사람의 기본이에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현지인 3백여 명에게 사찰 음식으로 정성껏 차린 밥상을 대접하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산사의 하루'를 소개하는 공연이 함께 열려 사찰 음식에 대한 이해를 도왔습니다.

[필립 쥬덴 / 파리 시민 : 굉장히 신선한 음식입니다. 간장과 두부 등의 재료를 몇 년 동안 숙성시켜 만들어낸 다양한 소스도 섬세하고 맛에 감탄했습니다.]

차고 넘치는 것을 비우는 사찰음식.

종교의 벽을 뛰어넘어 과잉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을 위한 건강식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파리에서 YTN 월드 정지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