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류 불모지에서 첫선 '한국문화 주간 축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11-15 09:45
앵커

한류 불모지로 여겨진 북유럽 핀란드에서 우리 문화를 소개하는 축제가 열렸습니다.

열흘 동안 대규모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우리 전통과 현대 문화를 체험한 핀란드 사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신소영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우리 전통 아리랑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공연입니다.

신명 나는 가락이 무대를 뜨겁게 달굽니다.

세상에 없던 악기로 선보인 음악에 관객들은 박수로 화답합니다.

한국 퓨전 국악 그룹 '공명'이 핀란드 관객과 처음 만났습니다.

[안니나 코이부라 올스타드 / 관객 : 연주자들이 다양한 악기를 여러 방법으로 연주하고 소리를 만들어 내는 게 흥미로웠어요.]

[박승원 / 밴드 '공명' 기타 연주 : 저희 음악을 소개하는 것뿐만 아니라 저희 전통 음악을 기반으로 한 음악을 소개하는 자리였기 때문에 특별히 의미가 있었던 것 같고….]

한류 불모지인 북유럽 핀란드에서 열흘 동안 열린 한국문화 축제입니다.

그동안 헬싱키에서 한국 축제가 열린 적은 있지만 한국문화 주간으로 확대된 것은 처음입니다.

핀란드 한류 팬들은 한국문화를 즐기는 데 그치지 않고 케이팝 커버댄스 공연을 선보이는 등 참가자로 나섰습니다.

[케이팝 커버 댄스팀 펑션 'FUNCTION' : 우리가 케이팝을 좋아하는 이유는 정말 다양해요. 케이팝은 미국이나 핀란드 음악에는 없는 다양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어요.]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문화 축제에는 1,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우리 문화가 덜 알려진 북유럽에서 한류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나왔습니다.

[김수권 / 주핀란드 대한민국 대사 : 헬싱키 수도 규모에 비춰봤을 때 이 정도 규모면 성공을 거뒀다고 보고 있습니다. (관객들이) 직접 참여해서 한국문화를 손과 몸으로 경험하는 그런 행사도 했습니다.]

성공적인 첫 행사에 고무된 주최 측은 내년에도 우리 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핀란드 헬싱키에서 YTN 월드 신소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