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의 뿌리를 찾아서...인기 만점 역사 캠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18 02:27
앵커

외국에 있는 동포 학생들이 책이나 영상으로 우리 역사를 배우지만 별 흥미를 못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국 뉴저지에서는 동포 학생들이 놀이와 체험을 통해 우리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재미있는 캠프가 열렸습니다.

김창종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출발 신호가 떨어지기 무섭게 학생들이 쏜살같이 달려나갑니다.

재빠르게 신라 문화재와 관련된 문장을 완성합니다.

한켠에선 우리나라 전통 난방방식인 온돌에 대한 수업이 한창입니다.

학생들은 함께 웃고 경쟁하며 우리 역사와 문화를 배웁니다.

[유진·정별·조성예 / 캠프 참가 동포 학생 : 오늘 차 마시는 법을 배웠어요. 그게 제일 재미있어요. 나는 온돌.]

[임다민 / 캠프 참가 동포 학생 : 만들기 같은 것도 많이 했고, 연극 같은 것도 많이 해서 좋았어요.]

이 캠프는 재미 한국학교 동북부협의회가 동포 학생들에게 놀이와 체험을 통해 재미있게 우리 역사를 가르치기 위해 열었습니다.

학생 90명이 참가한 올해 캠프의 주제는 바다와 땅에서 광활한 영토를 자랑한 통일 신라와 발해였습니다.

[박종권 / 재미 한국학교 동북부협의회 회장 : 정체성을 정확히 알아야 사회에 나가서도 당당하게 생활할 수 있고 타 민족 문화와도 원활하게 융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채영 / 재외동포재단 뉴욕 주재관 : 제목 자체는 '역사·문화 체험'이지만, 실제로는 정말 타임머신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

역사 캠프의 예산 부족은 선생님들의 열정과 봉사로 해결됐습니다.

올해로 4번째를 맞은 재미 한국학교 동북부협의회의 역사 문화체험 캠프는 동포 학생들이 자신의 뿌리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뉴저지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