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상교과서] 네덜란드 소방관, 80%가 자원봉사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11 02:23
앵커

돈을 받고 일하는 전문 소방관보다 소방 자원봉사자가 더 많은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네덜란드입니다.

전체 소방관의 80%가 자원 봉사자인데 내 이웃과 마을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만족도가 높다고 합니다.

장혜경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사이렌 소리와 함께 소방차가 등장합니다.

불길이 치솟는 건물 옥상에는 구조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고가 사다리차가 동원되고,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에 나섭니다.

[행크 / 하흘링흔 소방서 자원봉사대 : 월요일마다 소방 훈련을 하는데 오늘은 화재가 발생한 뒤 피해자를 구출하는 훈련을 했습니다.]

네덜란드의 작은 항구도시, 하흘링흔.

이곳 소방서에는 조금 특별한 점이 있습니다.

모든 소방대원이 자원 봉사자입니다.

[프란츠 / 하흘링흔 소방서 자원봉사대 : 자원봉사자들은 직업 소방대원들과 똑같은 교육 과정을 거쳐 매주 한 번씩 훈련합니다. 위급 상황에서 화재 진압도 똑같이 합니다. 저는 직업 소방대원에 지원해서 합격하지 못했지만 이렇게 자원봉사로 꿈을 이뤘습니다.]

이렇게 자원봉사자로만 구성된 소방서는 네덜란드 곳곳에서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전체 소방대원 3만여 명 가운데 80% 정도가 자원봉사자라고 하는데요.

화재진압부터 사고 현장 수습까지, 활약도 전문 소방관 못지않습니다.

지원자의 개별 능력과 경험에 따라 다양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적절한 업무를 나누기 때문이죠.

[행크 하우다 / 하흘링흔 소방서 훈련팀장 : 정부와 지역 안전처가 소방대를 운영할 수 있는 봉사자 훈련비 등 모든 자금을 지원합니다.]

세계적인 복지 국가인 네덜란드에서는 먹고 사는 경제적인 문제보다 사회 구성원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이 때문에 17세 이상 인구의 절반 이상이 자원봉사에 나서고 지역 사회를 위해 꾸준히 활동합니다.

특히 소방 봉사자들은 자신이 사는 지역을 스스로 지킨다는 자부심이 크다고 하네요.

[다니엘라 / 하흘링흔 소방서 자원봉사대 : 제 아이가 소방대원에 대해 너무나 잘 알고 있어요. 가족들과 이웃을 만날 때마다 자기 부모를 자랑스러워 합니다.]

네덜란드 소방 봉사자가 전체 소방관의 80%가 넘는 비결.

국가의 제도적 지원과 도시의 안녕을 위한 개인의 사명감이 함께 한 덕분이 아닐까요?

네덜란드에서 YTN 월드 장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