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산을 알려라...만km 대장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8-21 02:44
앵커

'국제적 관문 도시'라는 부산의 이미지를 널리 알리기 위해 러시아 횡단에 나선 원정대가 긴 여정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대장정의 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큰 축제가 열렸다는데요, 최한나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수천 명이 모인 공원에서 한국과 관련한 다양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부산을 출발해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한 유라시아 원정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하기 위해 열린 '부산의 날' 축제입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민들은 한복을 입어보고 한식도 맛보며 행사를 즐깁니다.

[안나 / 시민 :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이런 행사가 진행되어서 너무 좋고 즐겁네요.]

물류복합도시 부산을 알리기 위한 유라시아 원정대는 부산지역 대학생과 시민 등 50여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지난달 16일, 배를 타고 부산을 출발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부터는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러시아 7개 도시를 거쳐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만km가 넘는 대장정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김승유 / 원정대원 : 저희 물류복합도시 부산을 홍보하면서 제 낭만인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탈 수 있어서 힘든 거 보다는 감동이 더 많았습니다.]

[전지혜 / 원정대원 : 저희 원정대 슬로건처럼 희망의 길, 하나의 길, 통일의 길처럼 다음에 할 때는 부산에서부터 기차 타고 또 왔으면 좋겠어요.]

보름 동안 유라시아 관문 도시 부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민간외교사절단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서병수 / 부산시장 : 부산이라고 하는 곳을 세계에 알려서 부산이 가지고 있는 매력과 장기적인 잠재력, 이런 것을 알리려고 합니다.]

부산은 이번 원정대를 시작으로 동북아 물류의 중심으로서 유라시아와 활발한 교류를 지속해나갈 예정입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월드 최한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