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캐나다 '소통의 달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8-21 02:44
앵커

대표적인 다민족 국가인 캐나다는 사용하는 언어가 다양하다 보니 서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청각 장애인의 언어 '수화'를 이용해 소통하는 사회를 꿈꾸는 한국인이 있습니다.

주인공 김소진 씨를 이은경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그림을 보며 손짓을 그대로 따라 해보는 사람들.

강의 주제는 청각 장애인들의 의사소통 방법인 '수화'입니다.

[빈센트 쇼우베 / 청각 장애인 : 청각 장애인에 대한 사람들의 편견과 생각을 바꿔보자는 것이 세미나의 주된 관심사입니다. 청각 장애인도 자신들만의 문화와 언어가 있죠.]

행사를 기획한 사람은 한국인 큐레이터 김소진 씨.

청소년기에 이민을 떠나온 김 씨는 언어장벽으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민족이 어울려 사는 밴쿠버에 소통이 자유롭지 못한 사람이 의의로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김소진 / 큐레이터 : 수화는 공간적인 언어, 몸의 언어이기 때문에 예술가나 교육자들이 알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김 씨는 청각 장애인의 언어 '수화'를 또 하나의 의사소통 방식이자 예술로 접근했습니다.

수화를 직접 배워 그림으로 남기기까지 꼬박 1년이 걸렸습니다.

[캐서린 올리가 / 참가자 : 캐나다는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나라죠. 사람들이 좀 더 소통하는 모든 방식에 대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소통하며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위해 김 씨는 앞으로 더 다양한 대화법을 연구해나갈 계획입니다.

밴쿠버에서 YTN 월드 이은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