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국 태권 청년들의 '금빛 도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8-14 02:47
앵커

브라질 리우 올림픽이 한창입니다.

대한민국 국기인 태권도 종목에서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동남아 선수들이 있습니다.

바로 무에타이의 나라, 태국 선수들입니다.

특히 10대 2명이 기대주라고 하는데요.

이들의 훈련 현장에 김기성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태국 태권도 대표 선수들의 훈련장.

기합소리가 우렁찹니다.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태국의 기대주는 18살 파니팍 선수입니다.

지난해 세계 태권도 선수권 대회에서 1위를 한 무서운 신예입니다.

[파니팍 옹파타킷 / 태국 태권도 국가대표 (49kg급) :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어 너무 즐겁고 행복합니다. 첫 출전인데 금메달을 따도록 열심히 할 것입니다.]

태국의 또 다른 기대주는 18살 타윈 한프랍, 세계 태권도 주니어 선수권 대회 1위 출신입니다.

[타윈 한프랍 / 태국 태권도 국가대표 (58kg급) : 올림픽 출전을 위하여 강도 높은 훈련을 하고 있으며, 시합에 필요한 뛰어난 기술들을 배우고 있습니다.]

태국 태권도 선수들은 2004년부터 3회 연속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면서 태권도 세대 교체의 문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002년부터 팀을 이끌고 있는 태국 태권도계의 히딩크, 최영석 감독 또한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가 남다릅니다.

[최영석 / 태국 태권도 대표팀 감독 : 태국 선수들의 가장 강점이라고 하면, 저희 선수들이 아주 오랫동안 얼굴 포인트 위주로 훈련을 많이 했거든요. 요번 올림픽에도 얼굴 포인트에 아주 중요한 강점이 될 것 같습니다.]

태권도 열풍이 불고 있는 태국, 대표 선수들의 금빛 발차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YTN 월드 김기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