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타임스퀘어에 울려 퍼진 태권 함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31 02:31
앵커

스포츠의 천국이라 불리는 미국에서는 학교 체육도 활발하게 이뤄집니다.

최근에는 태권도 교육이 확산되고 있다는데요, 태권도 수업을 통해 갈고닦은 기량을 펼친 미국 학생들을 김창종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화려한 발차기가 허공을 가릅니다.

절도있는 동작에는 진지함이 묻어납니다.

미국 태권도 시범단 학생들의 기합소리가 뉴욕 타임스퀘어를 가득 메웁니다.

[니콜 / 관광객 : 굉장히 재미있고 현장에 사람들이 많습니다. 어린이들의 멋진 태권도 동작들을 많이 봤습니다. 다양한 행사가 있고, 사람들을 보는 것이 즐겁습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뉴욕 타임스퀘어 태권도와 한식 축제'에 미국 공립학교 학생 3,50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학부모도 참여해 태권 가족들의 만남과 화합의 장이 됩니다.

[에밀리 아다 / 학생 : 내가 배운 태권도가 다른 사람들이 배운 태권도와 어떻게 다른지 알 수 있어 좋았어요. 문화의 통합을 경험한 느낌이에요.]

[패티 / 학부모 : (태권도를 배우고) 제 아들은 많이 변했습니다. 그 전에 비해 학교에서 더 열심히 공부합니다.]

전미태권도교육재단은 미국 공립학교에 태권도 교육을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축제를 열고 있습니다.

이런 노력 덕분에 미국 11개 주 600여 공립학교가 태권도를 정규 과목으로 채택했습니다.

올해부터는 태권도 공교육 확산에 공로가 큰 교육자를 선정해 시상도 합니다.

[김경원 / 전미태권도교육재단 이사장 : 올해 장소가 좀 좁아서 100개 팀 이상은 받지 못했습니다. 내년에는 광장을 좀 더 확장시켜서 두 군데서 동시에 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재단은 멕시코와 중국, 인도에서도 공교육 프로그램에 태권도가 도입되도록 추진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