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춘, 세계로 가다] 뉴욕 무대 진출 숨은 조력자…박준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7-24 02:32
의심할 필요 없는 연주 실력에 훌륭한 스타일까지, 카네기홀에서 열린 제이삭 콘서트 시리즈다.

[최성혁 / 관객 : 오늘 공연 너무 좋았고요. 가까이서 좋은 음악, 좋은 공연 즐기게 해주는 박준식 대표에게 너무 감사하고. 너무 좋은 여름밤이었던 거 같아요.]

이 무대를 준비한 건 공연기획자 박준식 씨.

공연기획사 제이삭 컴퍼니를 운영하며 자체 기획공연인 제이삭 콘서트 시리즈를 연간 26회 개최하고 있다.

[박준식 / 제이삭 컴퍼니 대표 : 제이삭 콘서트 시리즈는 올해 9년째를 맞고 있는데요 한국의 재능있는 연주자들이 세계 관객과 좋은 공연장에서 성공적인 공연을 올릴 수 있게 공연을 기획해서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연주자들의 꿈의 무대, 카네기홀에 매년 수십 회의 공연을 올리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학창시절 비올라를 전공해 줄리아드 음대를 다닌 박 씨는 본인이 무대에 서는 대신 연주자를 관리하고 무대에 올리는 일을 하고자 2006년, 졸업과 동시에 사업을 시작했다.

첫 무대는 성공적이었지만 한국보다 많게는 열 배 이상 드는 미국 공연장의 대관료와 인건비 때문에

수익은커녕 사무실 월세와 직원 월급도 감당할 수 없었다.

[박준식 / 제이삭 컴퍼니 대표 : 일은 계속해야 하니까, 여행 가이드도 해보고 택시 운전도 해보고 별의별 경험이 많았던 거 같아요.]

포기하지 않고 힘든 시기를 견뎌내며 2009년, 전략을 바꿔 오케스트라나 오페라 등 대형 공연단의 해외 진출을 돕는 쪽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그 선택이 전화위복이 되어 이제는 미국 공연을 준비하는 한국 공연단이라면 먼저 박 씨를 찾아 상담할 만큼 인정받고 있다.

[김남훈 / 바이올린 연주자 : 이번에 제이삭 콘서트 시리즈로 세계의 좋은 연주자들과 연주하게 되어서 정말 기뻤고요. 이런 연주 기회를 앞으로 많은 유망주도 얻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본인 또한 연주자였기에 연주자나 관객들이 원하는 바를 누구보다 잘 파악할 수 있는 박준식 씨.

어느덧 10년 차 기획자가 되어 원래 하고 싶었던 연주자 발굴과 관리도 하며 활동을 넓혀나가고 있다.

[박준식 / 제이삭 컴퍼니 대표 : 가장 중요한 건 꾸준한 거 같아요. 제이삭 콘서트 시리즈를 통하면 세계 무대로 나갈 수 있는 판로가 되게 만들고 싶어요.]

힘든 시기를 견뎌내 지금의 행복이 있듯이 앞으로 또 고비가 와도 꾸준히 한국 예술의 해외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