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상교과서] 술 대신 커피, 아랍의 커피 사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28 20:46
앵커

커피 원산지는 아프리카지만 본격적으로 음료로 개발된 곳은 중동 지역입니다.

무슬림들이 맑은 정신으로 기도하기 위해 커피를 가까이했기 때문인데요.

중동 지역 중에서도 아랍에미리트 사람들의 커피 사랑은 유별납니다.

아랍에미리트의 커피 문화, 김효정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네온사인이 화려한 아부다비의 밤.

늦은 시간까지 사람들로 북적이는 가게가 있습니다.

터번을 쓴 남성들이 소주잔 만한 컵을 서로 기울이며 열띤 토론을 벌입니다.

술이라도 마시고 있는 걸까요?

이곳 정부는 음주를 금하고 있습니다.

컵에 든 것은 바로 커피입니다.

[호메이드 / 아부다비 시민 : 한국에서는 보통 일을 끝내고 같이 밥 먹고 술 마시는 회식 문화가 있죠. 우리는 술 문화가 없어서 같이 미팅을 할 때는 함께하는 첫 번째 음료가 커피입니다.]

아부다비에서는 이렇게 새벽까지 문을 여는 커피 전문점을 도심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곳 사람들은 회의나 사적인 모임에서는 물론이고 늦은 회식자리에서까지 커피를 마십니다.

[하마디 / 카페 손님 : 커피를 자주 마시는 이유는 우선 커피 맛을 좋아하니까요. 커피를 마시면 상쾌해요.]

커피나무 원산지는 아프리카지만 커피를 본격적으로 음료로 만들어 마시기 시작한 곳은 아랍 지역입니다.

무슬림 수도승들은 졸지 않고 밤새워 기도에 집중하기 위해 커피를 마셨습니다.

종교와 생활을 떼려야 뗄 수 없는 이들에게 커피는 '이슬람의 포도주'로 불릴 정도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하마디 / 카페 손님 : 술을 마시면 머리가 어질어질한데 대화가 어떻게 가능한가요? 커피를 마시면 좀 더 집중하게 되잖아요. 특정 주제를 이야기할 때 정신을 차리게 되고 졸리지 않아요.]

중동 나라 중에서도 아랍에미리트는 커피 사랑이 유별납니다.

지난해 아랍에미리트 사람 한 명이 하루 25잔씩 커피를 마셨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등 이웃 나라 사람들보다 최대 2배나 더 마십니다.

원두를 비롯한 커피 원재료 수출입이 자유로운 데다 외국인 비율이 전체 인구의 88%에 이를 정도로 각종 정책이 개방적이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커피를 좋아하다 보니 우리에게 술자리 예절이 있듯이 아랍에서는 커피 예절도 따로 있습니다.

[모함메드 / 카페 손님 : 한 잔을 마셨든 열 잔을 마셨든 커피잔을 흔들면 이제 충분하다는 뜻이 이곳의 커피 예절입니다.]

[호메이드 / 아랍에미리트 문화민간홍보대사 : 커피는 아랍 문화의 일부입니다. 누군가의 집이나 응접실에 가면 가장 먼저 하는 게 커피를 가져다주는 겁니다. 이는 관용의 상징이고, 환영을 의미하죠.]

커피의 향으로 깊어가는 아부다비의 밤.

이곳 사람들은 함께 나누는 커피 한 잔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진솔한 시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아부다비에서 YTN 월드 김효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