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르신 위로하는 한국의 손맛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5-21 20:37
앵커

해외 동포들이 가장 그리워하는 것이 바로 고향의 음식이죠.

미국 워싱턴 주에서는 동포 여성들이 28년째 동포 어르신을 위한 한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큰 호응을 받자 미국 노인들을 위한 집밥 서비스까지 복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대한 부인회의 무료 급식 행사 현장, 박재영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미국 워싱턴 주에 사는 동포 어르신들이 페더럴웨이에 있는 대한 부인회 구내식당에 모였습니다.

돼지고기 볶음과 김치, 국 등 한식 밥상이 차려졌습니다.

흐뭇한 마음에 흥겨운 춤이 나오기도 합니다.

워싱턴 주 대한 부인회 회원들은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아침부터 모여 음식을 만들고, 이렇게 동포 어르신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문우 / 동포 : 영양식을 주니까 (좋아요) 노인들이 해 먹을 수가 없잖아요. 노인들이 혼자도 살고 둘이 살아도 음식을 장만하기 힘들잖아요. 그런데 해주니까.]

워싱턴주의 한인 여성들은 워싱턴 주 한인 여성들의 권익을 높이기 위해 대한 부인회를 설립했습니다.

그리고 1988년부터 무료 급식을 시작했습니다.

근처에 마땅한 식당이 없어 한인 노인들이 모국의 음식이 그리워도 먹지 못한다는 딱한 사정을 듣게 되면서부터였습니다.

[설자 워닉/ 대한 부인회 행정 위원장 : 그냥 이 밥 한 끼 먹으러 오는 것이 아니에요. (무료 급식 센터에서) 각박한 이민 사회의 모든 정보를 얻어가요. 물론 친구를 만나니까 좋고. 그러니까 외로움도 달래고 정보도 얻어가고.]

동포들의 손으로 만든 고국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입소문을 타면서 이 무료 급식 행사는 한인 노인들의 성지가 됐습니다.

워싱턴 곳곳에서 노인들의 발길이 이어지자 주 정부는 연간 35만 달러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대한 부인회는 이제 한인 노인들뿐 아니라 지역 사회의 소외계층을 돕는데도 나서고 있습니다.

[이미영 / 대한 부인회 매니저 : 사회 복지 프로그램들이 점점 늘고 있고요. 동포들과 이민자들이 여기 와서 살면서 부족함이 없이 편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이고 계획입니다.]

지역 복지기관이 되기 위해 미국 노인들에게 미국식 집밥을 대접하는 서비스까지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종을 넘어 노인이면 누구나 느끼는 외로움과 고독을 덜어주기 위해서입니다.

[진 나듀 / 터코마 시민 : 저는 이 프로그램이 워싱턴 주에서 가장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음식도 맛있고 음악도 좋고 모든 것이 좋습니다.]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밥과 정으로 위로하는 대한 부인회는 한인 사회는 물론 지역 사회를 대표하는 사회복지단체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애틀에서 YTN 월드 박재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