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메르스 여파 딛고 코리아 페스티벌 성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30 20:34
앵커

우리나라를 찾는 인도네시아 관광객은 매년 20% 이상씩 증가해왔는데 지난해에는 메르스 여파로 오히려 감소했죠.

이 때문에 동포들이 운영하는 여행사들이 타격을 입기도 했는데 올해 인도네시아에서는 한류 관광붐을 되살리려는 동포들의 노력이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인 '코리아 페스티벌' 현장으로 정선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자카르타 시내 중심에 자리 잡은 대형 쇼핑몰, 2천여 명의 관중들이 열광하는 가운데 '2016년 코리아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자카르타의 코리아 페스티벌은 지난 2012년, 한류와 관광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시작됐습니다.

[이찰 / 관람객 : 한국으로 여행하고 싶은 인도네시아 사람들의 관심도 끌면서 한국의 한류문화까지 즐길 수 있는 멋진 축제입니다.]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의 박진감 넘치는 태권도 시범이 축제의 문을 엽니다.

이어지는 K-Pop 커버 댄스 경연대회.

전국에서 온라인 예선을 거쳐 선발된 팀들이 공연을 시작하자 관객석은 금세 흥분의 도가니로 빠져듭니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의 61%가 35세 미만인 젊은 나라입니다.

무슬림이 다수를 차지하지만 K-Pop 같은 청년 문화가 빠르게 전파되는 이유입니다.

[인딴 노비야티 / K-POP 커버 댄스 우승팀 : 오는 10월에 개최될 K-POP 페스티벌에도 또 참가해서 반드시 우승할 것입니다. 그래서 꼭 한국에 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지난 2011년 12만4천여 명이던 인도네시아 관광객은 2014년 20만8천여 명까지 늘었지만 지난해에는 중동 호흡기 증후군 즉 메르스 사태로 오히려 감소했습니다.

여행업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던 동포들은 다양한 한류 행사들로 돌파구가 열리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진활 / 한국관광공사 마케팅 실장 : 인도네시아는 한류 관심층 저변이 넓고 인구 2억5천만의 아시아 최대의 잠재 시장 중 하나입니다. 이번 행사로 많은 인도네시아인들이 한국을 좋아하고 더 많이 방문하기를 바랍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한국을 방문하는 인도네시아 관광객이 예년 수준을 회복해 22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YTN WORLD 정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