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코리안 케이크, 러시아에서 인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30 20:34
앵커

한국을 IT 강국이나 뷰티 강국으로 알고 있는 외국인들이 많은데요.

여기에 '제빵 강국'이란 별칭까지 얻는 걸까요?

요즘 러시아에서 우리 빵 만드는 기술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이게 다 한류 드라마 덕이라는데, 최한나 리포터가 코리안 케이크 수업 현장에 함께했습니다.

기자

꽃잎 장식이 하나하나 살아있어 마치 부케를 얹어 놓은 듯한 케이크, 러시아 여성들이 집중해 손을 놀려 보지만 생각만큼 쉽게 꽃이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수강생들의 서툰 손길을 바로 잡아주는 강사는 한국인 박송이 씨, 박 씨는 한국의 손기술을 전수해주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이곳에 날아왔습니다.

최근 상트페트르부르크 여성들 사이에는 이처럼 한국 베이커리 강사를 초청해 직접 지도를 받는 수업이 큰 인기입니다.

[카잔 / 수강생 : 한국 강사님의 플라워 케이크 사진을 보고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정말 재능이 대단하신 것 같아요.]

케이크에 우아함을 더해 맛과 감동을 선사하는 플라워 케이크 공예, 10여 년 전 미국에서 시작된 이 공예가 뒤늦게 러시아에서 인기몰이를 시작한 것은 한류 열풍 때문입니다.

한류 드라마와 영화 속에 소품으로 자주 등장하면서 플라워 케이크 공예가 러시아 여성들이 선망하는 취미 활동이 된 겁니다.

[블라지미르 다라간 / 제빵학원 대표 : 미국 사람들은 꽃들을 큼직하게 비슷비슷하게 만들죠. 반면 한국사람들은 꽃의 느낌을 섬세하게 표현해 더 인기가 좋습니다.]

한국 스타일의 케이크를 선호하다 보니 상당수 러시아 사람들은 플라워 케이크라는 정식 명칭 대신 코리안 케이크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 제빵 학원에서는 1년 전부터 매달 한국인 강사를 초빙해 수업을 열고 있는데 하루 참가비가 12만 원이 넘는데도 보통 150여 명 정도가 수강을 신청합니다.

[박송이 / 플라워 케이크 강사 : 한국의 유명한 선생님들의 사진을 다 저장을 해 놓을 정도로 케이크에 대한 열정이 한국 못지 않게 대단하더라고요.]

한국인 특유의 기술과 미적 감각으로 이뤄진 K-베이커리가 케이크의 본고장 중 하나인 러시아에서도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최한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