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싸우면서 화해한다"…이색 격투 대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09 20:40
앵커

과테말라의 한 원주민 마을에서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이색 스포츠 행사가 열렸습니다.

평소 앙금이 있던 사람과 맨손으로 싸워 마음에 있던 응어리를 푸는 경기라는데요.

싸우면서 화해를 하는 독특한 격투 대회 현장에 김성우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과테말라시티에서 서쪽으로 200㎞ 떨어진 원주민 마을 치바레또.

오늘은 100여 년 전부터 대대로 전해져온 마을의 전통 행사, '맨손 격투 대회'가 있는 날입니다.

자못 진지한 표정으로 링 위에 선 참가자들.

하지만 싸움 실력은 영 어설픕니다.

[빅토르 / 참가자 : 안 좋은 감정이 있는 친구와 앙금을 풀 겸 2년째 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매년 부활절을 앞둔 '성 금요일'에 열리는 '맨손 격투 대회'.

승패를 떠나 평소 안 좋은 감정이 있는 사람과 앙금을 풀고 스트레스를 날려버리자는 취지의 행사입니다.

어설픈 격투라도 '글러브'같은 안전장치가 없기 때문에 네 명의 심판이 경기를 엄격하게 통제합니다.

참가자가 위험에 빠지기 전에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참가자 스스로 기권을 해도 괜찮습니다.

[크리스또발 에르난데스 / 참가자 : 즐거운 스포츠 행사고요. 아버지도 참가했던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행사입니다. 가족끼리 다투면서 쌓였던 감정을 여기서 즐기면서 풀죠.]

[세싸르 사마요아 / 참가자 : 격투 신청이 들어와서 응했습니다. 그동안 일하면서 쌓인 스트레스도 풀고 좋습니다.]

이 행사는 한때 패싸움으로 번져 사라질뻔한 위기에 놓인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00여 년 동안 이어져 온 전통을 살리기 위해, 마을 주민들은 '즐거운 격투', '화해하는 격투'로 행사의 의미를 넓혔습니다.

[아나스따시오 뻬레스 / 마을 이장 : 맨손이지만 위험한 격투가 아닙니다. 우리 자손들과 미래를 위해 이 행사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져 나가길 바랍니다. 스포츠는 곧 건강이니까요.]

올해 '맨손격투대회'에는 온두라스와 니카라과 등 이웃 나라 취재진도 찾아와 뜨거운 관심을 보였습니다.

과테말라 치바레또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