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위스 다큐 소재 된 한국의 '일자리 투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4-02 20:32
앵커

이른바 '헬조선' 논란으로 상징되는 한국 사회의 치열한 경쟁과 청년층의 좌절이 해외 다큐멘터리의 소재가 됐습니다.

스위스 출신의 감독은 경제발전을 위해 한국인들이 희생시킨 것들을 보여주면서 과연 이런 것들 없이, 개인이 행복할 수 있겠느냐고 묻습니다.

주봉희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

기자

한편의 다큐멘터리 속 이야기에 스위스 관객들이 숨을 죽인 채 몰입합니다.

좋은 일자리를 위해 반드시 치러야 하는 입시 전쟁에서부터 일터에서 살아남기 위해 견뎌야 하는 끝없는 생존 전쟁까지.

세계 경제 순위 11위라는 신화에 가려진 한국인의 고단하고 힘겨운 경쟁이 스크린 위에 펼쳐집니다.

[오태경 / 동포 : 한국의 삶이 시스템 위에서,/뭔가 다른 세상처럼 너무 답답하게 돌아가는 느낌을 받았어요. 자꾸 한숨이 나왔어요.]

한국의 일자리 경쟁을 다룬 이 다큐멘터리는 스위스 감독 다비드 시츠가 제작했습니다.

한때 스위스 연방 경제부 관료였던 감독은 경제 성장과 행복지수의 관계를 영화에 담고 싶었고 적절한 사례로 한국을 주목했습니다.

[다비드 시츠/ 영화 '일자리 투쟁' 감독 : (한국은) 경제적으로는 모범국가가 맞지만 이를 이루기 위해 한국인들은 아주 많은 희생을 치러야 했습니다.]

영화가 촬영된 것은 지난 2013년.

파업 노동자와 탈북 청년, 외국인 등 그의 카메라는 해외 언론에 쉽게 비치지 않던 한국의 숨겨진 목소리를 담았습니다.

대기업과 재벌을 중심으로 경제 성장을 이룬 한국 사회가 겪는 문제, 이를 통해 감독은 개인의 삶이 행복할 수 있는 사회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다비드 시츠/ 감독 : 글로벌 기업의 경쟁력을 키워 성장하는 데 주력할 것인가 아니면 국민들의 삶의 질에 집중하고 복지 정책을 해나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화두를 이 영화로 던지고 싶었습니다.]

영화 이후 파티 sk 이 영화의 상영을 위해 스위스 사람들은 클라우드 펀딩에 참여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보였습니다.

경제 성장이 정체되고 있는 유럽 역시 성장과 분배에 있어 서로 다른 의견이 팽팽히 맞서 왔기 때문입니다

[필립 발서 / 클라우드 펀딩 참가자 : 다른 나라 사람들이 겪는 삶과 경험을 통해 우리 사회가 나은 결정을 내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합니다.]

한국을 통해 경제적 경쟁보다 공존, 성장보다 분배의 가치를 되짚어보는 영화, '일자리 투쟁'.

이 영화는 노동절 날 스위스 공영방송의 전파를 타고 전국으로 방송될 예정입니다.

스위스 취리히에서 YTN WORLD 주봉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