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혼에 찾아온 사랑…'늙은 부부 이야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2-20 15:01
앵커

해외에 사는 동포들은 우리 말로 된 연극을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데요.

얼마 전 미국 댈러스에서 노인들의 애틋한 사랑을 다룬 연극이 무대에 올라 동포들에게 감동을 안겨줬습니다.

댈러스 동포 연극인과 배우 최종원 씨가 호흡을 맞춘 '늙은 부부 이야기', 김길수 리포터가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기자


"빌어먹을 영감탱이. 주둥아리를 콱!"

욕쟁이 할머니 이점순과 바람둥이 노신사 박동만.

집주인과 세입자로 만나 한 지붕 아래서 틈만 나면 티격태격하다 결국 사랑에 빠지고 맙니다.

"영감! 나 죽으면 화장시켜유. 그래야 먼지라도 돼서 영감 옆에 남아 있을 거 아니에요."

젊은 연인들처럼 열정적인 사랑은 아니지만 황혼에 찾아온 애틋한 사랑 이야기에 관객들은 감동의 눈물을 훔칩니다.

[박영신 / 관객 : 제목이 '늙은 부부 이야기'라서 저도 늙어가는데 한번 그 얘기를 듣고 싶어서 일부러 찾아왔습니다.]

[데브라 데노이 / 관객 : 역시 사랑은 인종과 국경은 물론 나이를 뛰어넘는다는 사실을 이번 연극을 보면서 확인할 수 있었어요.]

'늙은 부부 이야기'는 지난 2003년 한국 초연 이후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동포들로 구성된 댈러스 연극 협회는 우리말로 된 연극을 접하기 어려운 동포들을 위해 이번 무대를 마련했습니다.

바람둥이 노신사 박동만 역을 맡은 배우 최종원 씨는 지난달부터 한 달 동안 동포 연극인과 연기 호흡을 맞췄습니다.

[최종원 / 배우 : 미국 동포분들, 특히 어르신들이 많이 오셔서 아주 좋은 말씀 해주실 때는 너무 좋아요.]

사흘 동안 열린 공연에는 부모 세대의 사랑을 공감해보려는 젊은층의 발길도 이어지면서 모두 7백여 명의 관객이 다녀갔습니다.

[안민국 / 댈러스 연극 협회 회장 : 노인들도 사별을 하고, 이혼을 하고 여러 가지 인생살이에 많은 풍파가 있겠죠. 노인들도 열심히 사랑해서 오래오래 장수하시라고 이 작품을 선택했습니다.]

황혼의 사랑을 애틋하게 풀어낸 '늙은 부부 이야기'는 이제 미국 휴스턴과 시애틀 관객들을 찾아가 감동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미국 댈러스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