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농가의 희망, 오에바바 관개수로 개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2-06 15:37
앵커

세계적인 이상기후로 동티모르는 극심한 물부족 국가가 됐는데요.

한국 기업이 시공한 대형 관개 수로가 개통되면서 농가에 큰 도움을 주게 됐습니다.

메마른 농토를 희망으로 적실 오에바바 관개수로에 최창원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동티모르의 수도 딜리에서 5시간 거리에 있는 코멜라에주 오에바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든 주민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서둘러 모입니다.

총리와 장관 등 정부 인사들이 대거 등장한 가운데 주민들이 기다리던 오에바바 관개수로 준공식이 시작됐습니다.

[루이 아라우조 / 동티모르 총리 : 본 관개수로공사는 동티모르 정부가 농업에 종사하는 농부들을 돕기 위해 만든 노력의 산물입니다.]

동티모르는 최근 몇 년 동안 이상 기후 때문에 전 국토가 극심한 물 부족으로 메말라 가고 있습니다.

일 년의 절반을 차지하는 우기임에도 가뭄과 물관리가 안되어 농업이 큰 타격을 받게 된 겁니다.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한국 기업이 관개 수로 공사에 착수한 것은 지난 2013년,

공사 시작부터 정부뿐 아니라 국민들의 기대는 높았습니다.

동티모르 역사상 최초로 한국의 기법으로 건설될 관개 수로는 현지 언론의 관심사였습니다.

[정희공 / KSC 건설 사장 : 이번 저희들의 관개수로공사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물과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로 이용하실 수 있으리라 저희들이 그렇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수문이 열리고 3년 동안 기다렸던 물줄기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벨루익강에서 발원해 주말라이와 하뚜도 지역의 3천 헥타르 면적을 적실 물줄기입니다.

2천5백여 농가가 이 수로 덕에 생존과 농사에 쓸 물 걱정을 덜게 됐습니다.

동티모르 주말라이에서 YTN 월드 최창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