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입양인과 함께한 행복한 나들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1-30 15:31
앵커

어린 시절 한국을 떠난 한인 입양인들은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요.

프랑스 파리에서 한인 입양인과 동포들이 함께하는 축제가 열려 모국의 따뜻한 정을 나눴습니다.

정지윤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한국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프랑스로 입양된 다미앙 쉴러 씨.

감미로운 기타 연주에 맞춰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부릅니다.

남들과 다른 외모 때문에 정체성의 혼란을 겪을 때마다 음악은 가장 가까운 친구가 돼줬습니다.

[다미앙 쉴러 / 한인 입양인 : 제가 (완전한) 한국인이 아니라는 사실이 애석하기도 해요. 오늘처럼 한국인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너무 행복하지만, 또 제가 완전히 한국인이라고 느껴지지는 않아요.]

프랑스 한인 입양인들로 구성된 한국 뿌리협회와 재불 한인여성회가 함께 마련한 축제입니다.

입양인과 동포들은 '한국'이라는 공통점으로 한자리에 모여 따뜻한 정을 나눴습니다.

[엘렌 라피트 / 한인 입양인 : 한국인들과 좋은 시간을 나눌 수 있었어요. 이렇게 함께 모이고 우리가 하나로 연결돼있다는 것을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정춘미 / 재불 한인여성회 회장 : 참 이렇게 키워줘서 감사하다, 이렇게 훌륭히 자라줘서 고맙다" 이 말만이라도 해주시면 그분들이, 듣는 분들이 얼마나 마음이 뿌듯할까. 그런 것을 저는 참 원했죠.]

프랑스에 살고 있는 한인 입양인은 약 만 이천여 명.

입양인들은 20년 전 '한국 뿌리협회'를 결성하고 서로가 정체성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다양한 교류와 만남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세바스티앙 르후 / 한국 뿌리협회 회장 : 입양인들이 어디에서 왔는지 정체성에 질문을 던질 때, 자신의 뿌리를 찾고자 할 때, 더 좋은 방향으로 인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마다 사연은 다르지만 이번 행사는 한인 입양인들이 모국과 멀어진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기회가 됐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YTN 월드 정지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