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물다큐] "몸싸움은 내 본능"…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하나 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1-16 15:53
앵커

'남성적인 스포츠의 대명사' 하면 아이스하키를 빼놓을 수 없죠.

그런데 미국 댈러스에는 남자 선수들과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으며 빙상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인 여성 선수가 있습니다.

김길수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미끄러운 빙상을 빠르게 질주하는 선수들.

공을 쫓다 부딪치고, 넘어지고… 때로는 거친 몸싸움도 벌어진다.

이 때문에 아이스하키는 통상 '남자들의 스포츠'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런데 작은 체구로 덩치 큰 남자들 사이에서 현란하게 움직이는 한 여자 선수가 눈에 띈다.

[하나 조 / 아이스하키 선수 : 제가 힘이 세지 않아서 몸집이 큰 남자들과 함께 경기를 하기 위해선 저만의 장점인 빠른 속도를 이용하고 있어요.]

하나 씨는 13살 무렵 처음 우연히 아이스하키 스틱을 잡았다.

이후 빙상장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터가 됐다.

아이스하키 국가대표의 꿈을 키우며 틈만 나면 빙상장에 찾아가 훈련을 하다 보니 하루도 몸이 성할 날이 없었다.

[이경옥 / 하나 조 엄마 : 저는 어떨 때는 경기하러 가면 게임을 못 보겠더라고요. 막 넘어지고 깨지고 그러니까….]

두 번의 어깨와 무릎 수술.

잦은 부상으로 대학에 들어가면서 국가대표 선수의 꿈은 잠시 접어야 했다.

아이스하키 스틱 대신 펜을 쥐고, 취업 준비를 하면서도 마음속에선 언제나 얼음판 위를 달리고 있었다.

[하나 조 / 아이스하키 선수 : 아이스하키는 제 삶과 같아서 할 수만 있다면 몸이 움직여지는 한 계속해서 함께 하고 싶은 바람입니다.]

직장인이 된 하나 씨는, 결국 '댈러스 프로 아이스하키팀'에 들어가 다시 선수로 뛰기 시작했다.

얼마 전에는 한인 아이스하키 협회의 유일한 여성 선수로 이름을 올리고 날카로운 공격력을 인정받고 있다.

160cm가 채 되지 않는 작은 키지만 빠른 속도와 순발력만큼은 웬만한 남자 선수들도 따라오지 못할 정도다.

[최정우 / 북미주 한인 아이스하키협회 사무총장 : 스킬이 좋은 것 같고요. 스케이팅 자체도 파워 스케이팅, 특히 여성들이 파워 스케이팅하기가 힘든데 제가 볼 때는 굉장히 좋은 스케이팅을 하는 것 같습니다.]

바쁜 직장 생활 중 시간을 내 빙상장을 찾을 때면 고단하기는커녕 오히려 힘이 난다는 하나 씨.

[하나 조 / 아이스하키 선수 : 언젠가 현역 선수로 뛰고 싶고, 코치로도 활동하고 싶어요. 계속할 거예요.]

부딪치고 넘어져도, 또다시 일어나 달리는 아이스하키처럼 그녀의 도전은 언제나 '현재 진행 중'이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