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중국계 캐나다인이 한류 소개 회사 차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1-16 15:51
앵커

북미 캐나다에서는 한류가 다른 지역보다 약한 편인데 최근에는 케이팝을 통해 점차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한류의 가능성을 보고 한류 전문 이벤트 회사를 차린 중국계 캐나다인이 있다고 하는데요.

정영아 리포터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어두운 무대 위에 울려 퍼지는 감미로운 한국어 발라드.

노랫말 뜻은 잘 몰라도 달콤한 목소리에 푹 빠진 관객은 박수로 화답합니다.

북미 시장을 무대로 활동하는 한 한국인 가수의 공연입니다.

이번 무대는 토론토에 한류를 소개하고 있는 업체, '한류 노스'가 마련했습니다.

[다빗 / 케이팝 가수 : 토론토에 한국 사람이 많은 건 아는데 케이팝 (시장이) 그렇게 큰 걸 몰랐어요. (여기 오면서)미디어도 만나고 팬들도 만나면서 또 돌아오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아직 꿈같아요.]

[제시 맥신 / 한류 팬 : 한류를 좋아하는 해외 팬들은 한국 가수나 스타를 만날 기회가 많지 않은데 오늘처럼 무료로 하는 행사는 더 많은 사람이 올 기회를 주니까 좋아요.]

그동안 토론토에서 열린 한류 행사는 팬들이 모여 개최한 소규모 행사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중국계 캐나다인 글로리아 장 씨는 이런 아마추어적인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전문 이벤트 회사인 '한류 노스'를 창업했습니다.

[글로리아 장 / 한류 노스 운영자 : 저희는 북미에 한류 시장이 더 커질 수 있을 것 같은 가능성을 봤고요. 또 팬들에게 제대로 된 한류를 느낄 수 있게 하고자 정식 회사를 만들었어요.]

지난해 초 문을 연 한류 노스는 1년 만에 이메일 구독자가 천여 명이 넘을 만큼 현지 한류 팬들의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

최신 한류 소식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한류 팬들의 욕구를 충족시킨다는 평가입니다.

[글로리아 장 / 한류 노스 운영자 : 한류 노스에서는 한류 문화 뉴스와 최신 패션과 드라마, 음식에 대해서도 자주 포스트를 합니다./ 캐나다인 팬뿐만 아니라 미국에 사는 분들도 저희한테 많이 연락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한국 문화를 캐나다 사회에 알리고 싶다는 글로리아 장 씨.

오는 5월에는 캐나다에서 역대 가장 큰 규모의 한류 엑스포 행사를 선보일 계획입니다.

토론토에서 YTN 월드 정영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